민주당 부산시당, '용호만 매립지 초고층아파트 허가 철회해야'

129억 원에 달하는 횡령금, 정관계 로비의혹 검찰 철저한 수사와 엄중한 사법적 책임을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13/03/15 [16:49]

민주당 부산시당, '용호만 매립지 초고층아파트 허가 철회해야'

129억 원에 달하는 횡령금, 정관계 로비의혹 검찰 철저한 수사와 엄중한 사법적 책임을

배종태 기자 | 입력 : 2013/03/15 [16:49]

 
민주통합당 부산시당(위원장 박재호)은 부산지역의 건축설계사무소 G사 대표 신 모 씨가 129억 원 횡령 혐의로 구속된 사건에 대해 성명을 발표했다.
  
                                                        박재호 부산시당 위원장은 “
▲ 민주당 부산시당 박재호 위원장    
언론보도에 따르면, 129억 원에 달하는 횡령금의 일부가 부산시를 비롯한 정관계 로비 자금으로 사용된 의혹에 수사의 초점이 모아지고 있다”고 지적하고“ 정관계 고위층이 연루된 만큼 신 씨의 정관계 로비의혹에 대한 검찰의 철저한 수사와 관련자에 대한 엄중한 사법적 책임을 물게 할 것” 을 촉구했다.
 
또 “현재 진행 중인 검찰 수사를 통해 용호만 매립지 초고층 아파트 인허가 과정에서 신 씨의 불법 금품로비 의혹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부산시는 이에 대한 허가를 즉시 철회하고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용호만 매립지는 민간에 매각되면서부터 헐값 불법 매각 의혹, 초고층 아파트 건설 추진으로 생활권과 조망권 침해를 우려한 인근 지역주민의 반발 등 논란이 끊이지 않은 지역이다.
 
특히 해안 매립지를 아파트 건설을 위한 주거지로 용도 변경하는 과정에서 각종 비리 의혹과 특혜 논란으로, 감사원 조사에 이어 법적 소송까지 제기된 상태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민주당 부산시당, 정관계 로비 자금으로 사용된 의혹 철저 수사 촉구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