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부산시당, '박근혜-새누리당 부산 무시 도를 넘어'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13/09/23 [12:22]

민주당 부산시당, '박근혜-새누리당 부산 무시 도를 넘어'

배종태 기자 | 입력 : 2013/09/23 [12:22]

 
▲ 민주당 부산시당은 23일 오전 10시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부산공약 이행 및 대국민 사과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앞으로의 활동 방향에 대한 계획을 밝혔다.     © 배종태 기자

 
민주당 부산시당은 23일 오전 10시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부산공약 이행 및 대국민 사과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앞으로의 활동 방향에 대한 계획을 밝혔다.
 
이날 회견문을 통해 민주당 윤준호 (해운대 기장 갑)위원장은 "박근혜-새누리당 정권의 부산 무시는 도를 넘어서고 있다"며" 부산무시! 국민무시! 민주무시! 3무 불통 박근혜-새누리당 정권에 부산은 없었다. 그들에게 부산은 단지 표로만 보일 뿐, 부산 시민의 삶은 아무런 관심도 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선박금융공사, 극지연구소에 이어 해수부 부산 유치까지 무산되었다. 동남권신공항도 MB 정권의 전철을 밟으며 지지 부진하고, 건설 중인 북항 재개발과 동부산권 개발사업 또한 관련 예산이 대폭 삭감되는 등 부산 핵심현안 추진에 빨간 경고등이 켜졌다"고 지적했다.
 
또 "철떡 같이 약속했던 대선 공약은 눈앞에서 공수표로 날라 가고, 끝없이 추락하는 부산의 현실을 몸소 느끼고 있는 부산 시민의 심정은 실망과 좌절을 넘어 치밀어 오르는 분노를 참을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고 경고했다.
 
한편 민주당은 부산 서면에 설치했던 임시천막당사를 정리하고 지역 민생 현장으로 파고 들어 시민의 어려운 점을 해결하고 그 현장에서 국정원 개혁 촉구 대국민 홍보활동 등을 펴나가는 2차 투쟁을 본격화할 예정이다.
 
민주당 부산시당 박재호 위원장은 "새로운 각오로 다시 시작하고자 한다“며”오늘을 기점으로 부산 시민 속으로 더 들어가 야도 부산의 정신을 살리기 위해 쉼 없이 매진할 것"이라 말하고 "부산 곳곳의 민생 현장이 당사가 되고 당원 모두가 투사가 되어 부산시민과 함께 땅바닥에 떨어진 민주와 민생을 살릴 것"이라고 국정원에 대한 향후 투쟁 방향을 밝혔다.
 
이어“부산 시민의 매운 맛을 조직해, 더 이상 부산을 무시하지 못하게 할 것이다. 부산 시민의 힘으로 대선공약이행을 강제하는 시민 대장정에 나설 것”이라고 선언했다.
 
김영춘(부산진 갑) 박근혜대통령 부산 대선공약지키기 특위위원장은 " 박 대통령은 공약을 지키지 못한 것을 사과하고 시민의 이해를 구하는 최소한의 도리를 보여야 한다"며 "정부와 새누리당에 구체적인 공약 실천 방안을 마련하라"고 목청을 높였다.
 
그러면서 "선거 때만 되면 부산 발전을 운운하던 새누리당 의원들은 무엇을 하고 있나"며  "부산시민은 대통령 눈치만 보는 시민의 대변자를 더 이상 지켜만 보지 않는다"고 싸잡아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내년 지방선거까지 부산지역 공약 이행 계획을 제시하고 새누리당 부산시당 차원의 명확한 입장을 밝혀라"고 새누리당 의원들을 압박했다. 
 
최인호 위원장(사하갑)은 가덕신공항 재추진 특위 구성 및 향후 활동방향에 대해 계획을 밝히고 "지금 이런 속도라면 이명박 대통령 때처럼 신공항은 무산되는 경로를 밟게 된다"며 "박근혜 대통령은 자신의 대선 공약인 신공항에 대한 구체적 로드맵을 제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과 중앙정부를 압박하기 위해 부산시민도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민주당 부산시당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