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메가마트, 의무휴일 사회적 합의 깬 배짱 영업

남천점, 동래점 설 대목 의무휴일 날 정상영업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14/01/27 [15:44]

부산 메가마트, 의무휴일 사회적 합의 깬 배짱 영업

남천점, 동래점 설 대목 의무휴일 날 정상영업

배종태 기자 | 입력 : 2014/01/27 [15:44]

▲ 의무휴일 날 배짱 영업한 메가마트 동래점     © 배종태 기자

 
메가마트의 남천점과 동래점이 설 대목을 앞둔 지난 26일 일요일 의무휴일 날에 사회적 합의 깨고 배짱영업을 해 비난을 사고 있다.
 
메가마트가 정상영업을 한 지난 26일은 네 번째 일요일로, 유통산업발전법과 지자체의 조례에 의해 의무적으로 휴업을 해야 하는 날이었고, 다른 대형마트들은 모두 의무휴업을 했다.
 
부산지역 다른 대형마트들은 설 대목 영업 손실을 감수하면서 모두 의무휴업을 준수했다. 전통시장과 골목상권의 보호와 상생이라는 더 큰 사회적 가치를 지키기 위한 합의를 메가마트 가 무시했다는 비난을 피할 수 없게 됐다.
 
메가마트 측은 “설날 연휴를 앞두고 납품을 하는 중소 상공인들의 경제적 피해와 장을 보려는 소비자들의 불편을 우려 한다”고  핑계를 댔다. 

메가마트는 이날 영업을 함으로써 3천만 원의 과태료와 약간의 비난만 감수하면 더 큰 이익을 얻을 수 있다는 계산에 따라 움직였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부산 경실련은 “이는 당장의 이익에 눈이 멀어 상생합의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내팽개친 치졸한 행위”라면서“ 법을 어기더라도 이익을 포기하지 않겠다는 천민자본주의적 발상이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모르는 몰지각한 선택이다. 게다가 이런 일이 부산에서 전국 최초로, 그것도 부산기업에 의해 자행된 것에 대해 안타까움과 분노를 느낀다”고 비난했다.
 
이어 “ 부산시와 동래구, 수영구 등 관할 구청은 과태료 처분 이외에도 메가마트에 대해 향후 더욱 강력한 제재를 가해야 할 것”이라면서“ 부산시와 관할 구청은 메가마트의 영업행위 전반에 걸쳐 위법 또는 탈법 행위가 없는지 강력하게 조사하고, 만약 위반사실이 밝혀진다면 법에 정해진 권한 안에서 메가마트 측에 취할 수 있는 모든 행정적 조치를 다 취해야 할 것”이라고 제재조치를 촉구했다.
 
부산경실련은 메가마트 측에 책임 있는 사과와 재발 방지책을 요구하고, 시민들이 납득할 만한 공식 사과와 합당한 재발 방지책을 발표하지 않는다면,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와 연대하여 메가마트에 대한 규탄집회와 서명운동은 물론 불매운동까지도 전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메가마트 동래 남천점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