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김한길 혁신안에 연이은 견제…혁신 신경전

김광언 기자 | 기사입력 2014/02/06 [13:50]

안철수, 김한길 혁신안에 연이은 견제…혁신 신경전

김광언 기자 | 입력 : 2014/02/06 [13:50]
▲ 민주당 김한길 대표와 무소속 안철수 의원이 악수를 하고 있다.    

무소속 안철수 의원과 새정치추진위원회가 민주당 김한길 대표의 정치혁신안 발표 때마다 견제에 나서고 있다. 혁신을 놓고 양측간 신경전이 가열되고 있다.

안 의원은 지난 5일 김한길 대표의 재·보궐선거 원인제공 정당의 해당 지역구 공천 금지 제안에 "새정치추진위원회가 얘기한 지방정부 모습 7가지를 많이 차용한 것 같다.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새정추 금태섭 대변인은 지난 3일 김한길 대표의 국회의원 특권방지법 추진 소식에 "민주당이 조금 전에 의원 특권방지법 제정 입장 관련 회견을 했는데 기득권을 내려놓고 개혁으로 나아가려는 움직임이란 점에서 안철수효과로 보고 환영한다"고 말했다.

새정추 윤여준 의장도 지난달 15일 김한길 대표와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의 신년기자회견을 통해 안철수 의원의 막말정치 중단 제안이 받아들여졌다고 주장했다.

윤 의장은 당시 "지난 2일 안철수 의원이 한국정치의 막말정치 행태를 낡은 정치로 규정하고 여야 지도부가 1월 한달만 막말정치를 안 하겠다고 약속하자고 제안했고 그에 대한 화답으로 민주당 김한길 대표와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가 막말정치를 안 하겠다고 다짐했다"고 전했다.

안 의원과 새정치신당의 이 같은 견제성 발언은 다음주 정치혁신안 발표를 앞두고 민주당과의 혁신경쟁에서 우위를 점하려는 시도로 풀이된다.

이처럼 김한길 대표와 안 의원 간 혁신경쟁이 가열되는 가운데 민주당 내에서 혁신안에 대한 회의론이 제기되고 있다.

최재성 의원은 김한길 대표의 국회의원 특권방지법 추진 소식에 "실체를 빼놓고 특권 내려놓기에 집착하는 것은 대선 때 했던 어설픈 안철수 발 특권 내려놓기 경쟁과 다를 바 없다"고 꼬집었다.

새누리당도 쓴소리를 했다. 새누리당 최경환 원내대표는 6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김한길 대표와 안철수 의원을 겨냥, "새누리당은 실현 가능성도 없는 공수표 개혁안을 남발하며 야당과 경쟁하지 않을 것이다. 심사숙고 끝에 실현 가능한 개혁안으로 국민에게 심판 받겠다"며 "야당도 진정 새정치를 말하고 싶다면 새 인물과 개혁 내용으로 승부해 달라"고 일침을 가했다.

원본 기사 보기:sisakorea.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