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해성, "안철수, 오거돈 비공식 회동 부적절"

"오거돈 ‘통큰연대’를 원한다면 먼저 예의를 갖추는 것이 도리"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14/03/03 [11:03]

민주당 이해성, "안철수, 오거돈 비공식 회동 부적절"

"오거돈 ‘통큰연대’를 원한다면 먼저 예의를 갖추는 것이 도리"

배종태 기자 | 입력 : 2014/03/03 [11:03]
 
▲ 민주당  이해성 부산시장 예비후보가  '부산정권 교체'를 주장하고 있다 . 이 후보의 우측은 김영춘 부산시장 예비후보.       © 배종태 기자

 
 
민주당 이해성 부산시장 예비후보는 3일 오전 "신당창당 발표 직후 비공식적으로 이루어지는 오거돈 전 장관과 안철수 의원의 만남은 적절치 못하다"며 두 사람의 회동을 비판하고 나섰다.

새정치연합의 안철수 의원과  야권의 부산시장 주요 후보인 오거돈 전 해양수산부 장관이  3일 서울의 모처에서 회동키로 하면서 정가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오 전 장관의 최근 발언을 비판해 왔던 민주당 이해성 예비후보는 "통합신당의 절반은 열린우리당을 이은 민주당이다. 오거돈 전 장관이 진정한 ‘통큰연대’를 원한다면 이들에게 먼저예의를 갖추는 것이 도리"라고 꼬집었다.

안 의원 측의 요청으로 따로 만나기로 한 것으로 2일 알려진 이번 회동에서 안 의원이 오 전 장관에게 신당의 후보로 부산시장 선거에 출마할 것을 요청할 것으로 예상된다.

만일 오 전 장관이 신당에 합류한다면 기존 민주당의 예비후보인 김영춘 전 최고위원, 이해성 전  홍보수석 등과 후보 단일화 문제로 내홍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민주당 부산시당은 2004년 부산시장 선거에서 열린우리당 후보로 나왔던 오거돈 전 장관의 행적을 두고 '은혜를 모른다'는 등의 비판을 했다.

오 전 장관이 2004년 선거에서 낙선한 원인을 최근 "인기없는 열린우리당 후보로 나왔기때문에 떨어졌다"고 말한 발언을 두고 민주당 부산시당은 오 전 장관을 성토한 바 있다.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하여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8.05.31~2018.06.12)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