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수가 메뚜기처럼 한철이라고?

양대박 기자 | 기사입력 2014/08/22 [07:21]

빙수가 메뚜기처럼 한철이라고?

양대박 기자 | 입력 : 2014/08/22 [07:21]
전국적으로 빙수가 인기 열풍을 이어가고 있는 시대, 어떤 분이 빙수는 여름철에만 먹는 기호식품이라고 하는데 그것은 서빙고에 얼음을 저장시켜 먹을 때의 옛이야기같이 들리는 현실이 되었다.

요즘 집마다 냉장고 제빙기 등 뛰어난 가전제품으로 더울 때나 추운 겨울에도 얼음을 이용한 먹거리를 만들어 먹는 시대에 빙수를 여름철에만 먹으란 법이 없게 되었다.




배고픈 시절에 메뚜기는 한철 빤짝하고 출현하여 우리 입맛을 즐겁게 하는 먹거리가 되었지만 지금은 다양하게 조리되어 사철 먹는 인기 먹거리가 되어 있듯 최근 빙수 백화점을 지향하며 3년여 준비끝에 등장한 (주)다모아 드림 시스템의 디저트 카페 브랜드 알프스 고윤주 대표이사는 첫 직영 매장을 개점하고 매일 새벽에 퇴근할 정도의 바쁜 일정을 보내고 있다고 한다.



알프스 디저트 카페는 빙수 백화점을 지향하고 있지만 디저트 카페에 어울리게 사철즐겁게 먹을 수 있는 먹거리를 론칭하여 여름철은 물론 봄, 가을, 겨울에 맞는 다양한 먹거리와 커피, 세계적인 명품 브랜드 독일의 로네펠트 티, 우리의 전통 먹거리를 신세대 입맛에 맞게 계발한 수제 쿠키, 필라델피아 클래식 치즈케이크등 빙수 시즌이 지나도 다양한 제품을 고객의 입맛에 맞춤 전략화 하여 빙수 비수기를 충분히 극복하는 방안으로
사철 인기 있는 디저트 카페의 장점을 살리고 있다.

특히 사) 지역상권 살리기운동 본부의 일을 겸한 (주)다모아 드림 시스템의 핵심적인 아이템 희망나눔적립카드를 매장에 적용한 마케팅 전략은 전국가맹점 어디에서나 업종 관계없이 이용할 수 있으며 시중 17개 은행 모두와 (주)나이스 정보통신과 업무제휴를 통한 마일리지를 즉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완벽한 시스템을 구축하여 가맹점에는 단골손님 확보로 매출증대와 고객에게는 확실한 포인트 적립을 통하여 다시 찾을 수 있도록 하는 마케팅 전략을 펼치고 있다.

알프스 고윤주 대표이사는 "앞으로 고객의 입장에서 언제나 편안한 휴식 공간이 될 수 있도록 이끌어 나가며 전국에 많은 가맹점을 세워 함께 성장하는 사회적 기업으로써 경제 활성화는 물론 지역상권에 봉사하는 일을 하고 싶다. " 라고 말하며 여성 특유의 부드러움과 섬세함 어로 "많은 가맹점과 커뮤니티를 통해 성장하는 알프스가 되고 싶다" 는 뜻을 밝히고 있다.

가맹점 문의: 1644-3389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