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시리아·이라크 등 6개국 여행금지 연장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15/01/21 [10:50]

외교부, 시리아·이라크 등 6개국 여행금지 연장 

배종태 기자 | 입력 : 2015/01/21 [10:50]
정세와 치안불안이 지속되는 이라크·시리아·예멘·리비아·아프가니스탄·소말리아 등 6개국에 대한 여행금지(여권사용 제한) 기간이 6개월 연장됐다.
 
외교부는 20일 제29차 여권정책심의위원회를 개최해 ‘여권의 사용제한 등’의 기간이 곧 만료되는 이라크·시리아·예멘·리비아·아프가니스탄·소말리아 등 6개국에 대한 여행금지 기간 연장 여부 심의한 결과 이 같이 결정됐다고 밝혔다.
조태열 외교부 2차관이 20일 외교부에서 열린 제29차 여권정책심의위원회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제공=외교부)  
조태열 외교부 2차관이 20일 외교부에서 열린 제29차 여권정책심의위원회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제공=외교부)  

외교부는 국가들의 정세와 치안 불안 상황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평가하고 이라크, 시리아, 예멘은 2월 1일부터 7월 31일까지 여행금지 기간을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리비아는 2월 3일부터 8월 2일까지, 아프가니스탄와 소말리아는 2월 7일부터 8월 6일까지 각각 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
 
조태열 외교부 제2차관 주재로 진행된 이날 회의에는 대통령비서실, 국무조정실, 외교부, 법무부, 경찰청, 국토교통부 등 정부 관계부처와 민간위원 등이 참석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