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코 성형수술 이후 ‘비대칭’ 부작용 많다!

한국소비자원, 부작용 피해자‘10명중 8명 이상’재수술 지적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15/02/04 [10:39]

눈·코 성형수술 이후 ‘비대칭’ 부작용 많다!

한국소비자원, 부작용 피해자‘10명중 8명 이상’재수술 지적

박정대 기자 | 입력 : 2015/02/04 [10:39]

▲ 성형     ©브레이크뉴스
한국소비자원은 “외모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미용성형수술이 보편화되면서 부작용 피해도 지속되고 있어 의료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한국소비자원(www.kca.go.kr)은 “성형수술 관련 피해가 최근 2년간 총 214건 접수됐으며, 이 중 147건(68.7%)이 부작용 피해이고 나머지 67건(31.3%)은 위약금 과다 청구 등 계약 관련 피해였다”고 밝혔다. 한국소비자원 접수 성형수술 관련 피해는 2011년(87건), 2012년(130건), 2013년(110건), 2014년(104건)이었다.

한국소비자원은 “눈과 코 성형은 ‘비대칭’이 각각 21건(52.5%)과 13건(38.2%)으로 가장 많았고, 유방성형술은 구형구축 등 ‘보형물 관련 이상’(17건, 94.4%)이 대부분이었으며, ‘안면윤곽성형’은 ‘비대칭’과 ‘신경손상’(각각 5건, 38.5%)이 많았다. 성형수술 부작용 중에는 ‘비대칭’이 40건(27.2%)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보형물 관련 이상’ 23건(15.6%), ‘흉터’ 17건(11.6%), ‘염증·감염’ 15건(10.2%) 등의 순이었다. 
 
부작용 피해의 절반 이상은 눈(40건, 27.2%)과 코(34건, 23.1%) 성형수술에서 나타났다. 이어 유방성형술 18건(12.2%), 지방주입‧흡입 14건(9.5%), 안면윤곽성형 13건(8.8%) 등의 순이었다”면서 “부작용 피해 147건 중에는 부작용이나 효과미흡 등으로 이미 재수술을 받았거나 재수술을 요하는 경우가 130건(88.4%)에 달했다.
 
특히, 눈과 코 성형수술의 경우 부작용 피해 사례 모두 재수술을 받았거나 재수술이 필요했다. 피해자 대다수는 20~30대(130명, 60.8%), 여성(173명, 80.8%), 수도권(152명, 71.0%) 거주자였다. 지역별로는 서울에 소재한 병․의원(152건, 71.0%)에서 피해가 가장 많았는데, 특히 강남 소재 병․의원에서 발생한 피해가 서울지역 피해의 80.9%(123건)를 차지했다”고 ㅊ전했다.
 
이어 “성형수술 관련 피해 중 병‧의원의 책임이 인정된 경우가 146건(68.2%)이었고, 이 중 배상‧환급 등이 이루어진 경우는 122건(83.6%)이었다. 성형수술을 받고자 할 경우 ▲ 성형외과 전문의 여부 및 수술 경력, 주요 분야 등을 확인한 후 병원을 선택하며 ▲ 의료진에게 자신의 병력 등을 고지한 후 충분한 검사 및 상담을 받고  ▲ 부작용 발생 가능성, 수술의 한계, 부작용 발생 시 대처방안 등에 대한 자세한 설명 및 수술동의서 등의 관련 자료를 요청하며 ▲ 부작용 발생 시에는 즉시 수술병원에 알리고, 재수술 여부는 의료진과 충분하게 상의한 후 결정할 것”을 당부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생활/문화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