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가 낙찰 공사 현장, 5년간 사업비 1조2867억원 증가..취지 무색

정민우 기자 | 기사입력 2015/09/07 [17:03]

최저가 낙찰 공사 현장, 5년간 사업비 1조2867억원 증가..취지 무색

정민우 기자 | 입력 : 2015/09/07 [17:03]
국토관리청과 국토교통부 산하 6개 기관이 발주한 최저가 낙찰 공사현장에서 5년 6개월동안 1조2867억원의 사업비가 증가해 예산 절감을 위한 최저가 낙찰제 취지가 무색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태원 새누리당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0년부터 올해 6월말까지 국토관리청과 철도시설공단, LH등 7개 기관에서 발주한 최저가 낙찰 공사는 총 518건으로 이들 공사의 최초사업비는 27조3447억원에 달했다.
 
연도별로는 △2010년 30건(1조5601억원) △2011년 124건(6조5592억원) △2012년 140건(8조5947억원) △2013년 97건(4조6643억원) △2014년 103건(4조8279억원) △올해는 6월말까지 9건(6조2433억원)이다.
 
문제는 예산절감을 위해 최저가 낙찰제로 발주를 했지만 물가상승, 잦은 설계변경 등으로 사업비가 늘어났다는 것이다.
 
같은 기간 이들 공사현장의 최종사업비는 최초사업비 27조3447억원보다 4.7%증가(1조2867억원)한 28조8631억원에 달했다. 최저가 낙찰을 통해 발주처의 예산 절감을 가능하도록 한 본래의 취지가 무색해진 것이다.
 
늘어난 사업비를 기관별로 살펴보면 LH가 8,868억으로 늘어난 사업비의 68.9%를 차지했고, 한국철도시설공단 2352억1500만원, 한국수자원공사 824억100만원, 국토관리청 804억원 순이다.
 
이에 김 의원은 “도로·철도 등 국토교통부 건설현장은 공사기간이 수 년에 달해 물가상승, 주변여건 변화로 인한 설계변경이 불가피한 측면이 있지만 최저가 낙찰제로 발주한 공사현장에서 사업비가 증가하는 것은 최초 입찰방식이 잘못 됐다는 방증이다”며 “입찰 시 최저가로 낙찰받고 설계변경 등으로 사업비를 증액하면 된다는 생각이 만연해 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이어 “최저가 낙찰제는 예산절감이 가능한 반면 부실시공의 우려가 있는 만큼 최저가 낙찰제를 폐지하고 적정낙찰률을 유도하는 방안 마련과 당초 설계와 현지여건이 현저하게 맞지 않는 등 부실설계를 한 설계사에 대한 페널티를 부과하는 방안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jmw92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