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절반 이상, 짧은 추석 연차 사용 안해 알고보니

정민우 기자 | 기사입력 2015/09/10 [15:18]

직장인 절반 이상, 짧은 추석 연차 사용 안해 알고보니

정민우 기자 | 입력 : 2015/09/10 [15:18]
올해 추석은 짧은 연휴임에도 불구하고 대체휴일을 시행하는 기업이 많아 개인 연차를 사용하는 직장인은 많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벼룩시장구인구직이 남·녀 직장인 633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67.1%가 ‘연차를 사용하지 않을 계획이다’고 답했다.
 
이는 짧은 추석 연휴로 인해 대체휴일제를 도입하는 기업이 늘어난 결과로 해석된다.
 
이와 관련, 이번 추석 연휴에 회사에서 대체휴일제를 시행하냐는 질문에 62.5%가 ‘시행한다’고 답했고 ‘시행하지 않는다’, ‘잘 모르겠다’고 응답한 비율은 각각 19.5%, 18% 였다.
 
그렇다면 추석 연휴 연차를 사용한다면 몇 일, 어떤 이유로 사용하는 지 묻는 질문에는 연차는 ‘1일’ 사용한다는 직장인이 41.5%로 가장 많았다.
 
이어 ‘2일’을 사용한다는 직장인이 38%였으며 ‘3일 이상’ 사용한다는 직장인도 20.5%에 달했다.
 
연차 사용 이유에 대해서는 46.2%가 ‘추석 연휴 푹 쉬면서 휴식을 취하고 싶어서’를 1위로 꼽았다.
 
다음으로 ‘여름휴가를 가지 않아서 추석 연휴를 활용해 휴가를 떠나려고’(17.1%), ‘가족, 친지를 만나 뵙고 시간을 보내기 위해’(16.2%), ‘가족들과 가족여행을 떠나기 위해’(9.5%), ‘올해 연차가 많이 남아 있어서’(6.2%), ‘회사의 연차사용 권장 때문에’(4.8%) 순이었다.
 
한편, 추석을 앞두고 급하게 처리해야 할 업무가 있을 때 연휴에도 회사에 출근하겠냐는 질문에 ‘추석을 추석답게 보내기 위해 일은 접어둔다’(47.6%)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이어 ‘업무처리를 하지 않으면 불안하기 때문에 연휴에 출근해서 일을 끝낸다’(28.1%), ‘집에 일을 들고 가서 연휴 동안 틈틈이 한다’(24.3%)고 답했다.
 
jmw92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