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신당 발기인대회 “국민 더 나은 삶이 기준”

창당준비위원장 한상진·윤여준 선출..발기인 1978명 참석

이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16/01/10 [17:26]

안철수 신당 발기인대회 “국민 더 나은 삶이 기준”

창당준비위원장 한상진·윤여준 선출..발기인 1978명 참석

이현우 기자 | 입력 : 2016/01/10 [17:26]

▲ 안철수 의원이 주도하는 신당 ‘국민의당’이 10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창당 발기인 대회를 갖고 본격적인 창당 행보에 돌입했다.     ©

안철수 무소속 의원이 주도하는 신당 ‘국민의당’이 10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창당 발기인 대회를 갖고 본격적인 창당 행보에 돌입했다.
 
국민의당은 이날 발기인대회에서 ‘미래를 향한 담대한 변화’를 가치로 내세워 국민의 삶을 중심에 두는 ‘국민 중심의 정치’를 선언했다.
 
창당준비위원장은 한상진 서울대 명예교수와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이 공동으로 선출됐다. 다만 윤 전 장관은 건강 문제로 이날 행사에는 참석하지 못했다. 안 의원은 직책을 맡지 않은 채 창당 작업을 지원할 방침이다.
 
발기인은 총 1978명이 참여했고, 현역 의원 중에서는 안 의원과 김한길 의원을 비롯해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동철·문병호·유성엽·임내현·황주홍 의원 등 7명이 이름을 올렸다.
 
국민의당은 창당 발기취지문을 통해 “국민의당은 국민 분열에 앞장 선 양당체제에 맞서 민생을 위한 합리적 개혁을 선언한다”며 “우리의 기준은 오로지 국민의 ‘더 나은 삶’이다”고 밝혔다.
 
이어 “역사적으로 낡은 것은 스스로 물러난 적이 없다. 새로운 것이 나타나야 낡은 것이 물러간다”며 “모두가 대한민국의 변화를 위한 담대한 결단과 행동에 나설 때이다. 정치를 바꾸라는 국민의 명령에 동참해 새정치의 대장정에 함께 해달라”라고 당부했다.
 
한편, 국민의 당은 내달 2일 중앙당 창당을 목표로 시·도당 창당작업, 당원모집 및 외부인사 영입 등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안 의원은 이와 함께 오는 11일 서울 국립현충원과 광주 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12일 경남 김해를 찾아 고 노무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후 권양숙 여사를 예방한다.
 
happy10da@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