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17년만 BI·디자인 전격 교체 “새로운 가치 창출할 것”

정민우 기자 | 기사입력 2016/02/15 [09:14]

롯데건설, 17년만 BI·디자인 전격 교체 “새로운 가치 창출할 것”

정민우 기자 | 입력 : 2016/02/15 [09:14]


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롯데건설이 1999년 ‘롯데캐슬’이라는 아파트 브랜드를 내놓은 이후 17년만에 브랜드로고(BI)와 디자인을 대폭 교체하고, 보다 젊고 모던한 롯데캐슬을 선보인다.
 
롯데캐슬은 성이 갖고 있는 긍정적 이미지를 아파트에 적용해 설계에서 외관·조경에 이르기까지 이름에 어울리는 품격 있는 아파트를 분양, 고객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와 관련, 새로운 롯데캐슬은 기존의 고전적이며 화려한 이미지를 벗고, 클래식하지만 진화된 형태의 세련되면서 실용적인 디자인을 선보인다.
 
롯데캐슬의 상징적 이미지인 BI는 독수리 중 가장 기품이 있다고 알려진 검독수리(Golden Eagle)를 보다 현대적이고 젊은 이미지로 단순화해 시각적인 완성도를 높였다.
 
변경된 BI의 특징은 독수리가 날아오르는 모습을 강조했으며, 이를 통해 롯데캐슬을 주거공간이란 단순한 틀에서 벗어나 품격 있는 삶의 공간으로 성장시키겠다는 목표를 담고 있다. 또한, 독수리를 감싸고 있던 방패를 가슴으로 옮겨 주거브랜드로서 보호와 안전의 의미를 강화했다.
 
전 범위에 걸쳐서 적용될 새로운 디자인의 컨셉은 간결함과 실용성을 강조했다. 픽토그램 같은 작은 요소까지 통합 개발하는 등 아파트 외관, 단지 출입구, 펜스, 조경, 공용시설, 시설물 안내 표지판 등 전반에 걸쳐 일관된 디자인을 적용했다.
 
롯데캐슬 서체도 클래식 건축양식을 모티브로 새롭게 개발했고 보색대비를 활용한 새로운 브랜드 컬러와 색상체계도 정립, 아파트 외관부터 사인물까지 전체적인 색상에도 젊은 감각을 더했다.
 
독수리와 함께 롯데캐슬의 브랜드를 대표했던 문주도 확 바뀐다. 기존의 성 입구 형태의 캐슬게이트는 과감히 버리고, 브랜드 컬러를 바탕으로 사선과 야간 조명을 활용해 고급스러움을 강조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새롭게 바뀐 롯데캐슬은 좀 더 젊은 브랜드로서 변화를 원하는 고객의 소리에 귀 기울여 탄생하게 된 것”이라며 “모든 제품에 혼을 담자는 올해 슬로건처럼 새 BI와 디자인을 통해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롯데캐슬이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새로운 BI 및 디자인은 지난 달 분양한 ‘원주롯데캐슬 더 퍼스트 2차’를 시작으로 새로 분양하는 모든 단지에 적용된다.
 
jmw92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