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바라봐야 할 대상은 대통령 아닌 국민"...첫 장·차관 워크숍 주재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18/01/31 [11:42]

문재인 대통령 "바라봐야 할 대상은 대통령 아닌 국민"...첫 장·차관 워크숍 주재

배종태 기자 | 입력 : 2018/01/31 [11:42]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첫 장·차관 워크숍을 진행하고 있다.(청와대)     © 배종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여러분이 다함께 바라봐야 할 대상은 대통령이 아니라 국민" 이라고 강조했다.


3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진행된 첫 장·차관 워크숍에서 문 대통령은 "모두가 한 팀이라는 마음가짐으로 부처 간 칸막이를 없애고, 부처 간에 충분히 소통하고 협의하면서 일을 추진하는 자세를 가져주기 바란다"고 당부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워크숍은 이낙연 국무총리와 장·차관들, 정부의 각 위원회 위원장과 대통령 비서실장, 수석비서관 등 150여명이 한 자리에 모여 밀양 세종병원 화재 참사 희생자들에 대한 묵념으로 시작됐다.


문 대통령은 모두 발언을 통해 "국가는 과연 국민에게 어떤 존재였는지 돌아보지 않을 수 없다"라며 "경제가 성장한 만큼 그 혜택이 국민에게 골고루 돌아가고 있는지, 민주주의가 확대된 만큼 정의와 공정이 국민의 일상에 자리잡고 있는지, 기본 중의 기본인 국민의 생명과 안전은 제대로 보호받고 있는지, 우리 모두 깊게 성찰하며 무거운 책임감을 느껴야 할 것"이라고 강조하며 국정 운영의 중심을 국민에게 두고, 나라의 근본부터 바꾸지 않으면 안된다고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다섯 가지 우선 순위를 제시했다. "정책의 우선 순위부터 바로 잡아야한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이 정부가 하는 모든 일의 시작이며, 국민에게 일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최소한의 생계가 보장되도록 하는 것은 국가의 책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모든 정책은 수요자인 국민의 관점에서 추진되어야 한다"라며 "추진 과정에서 공감을 얻어나가는 것이 더욱 중요하고, 이해관계가 엇갈리는 정책의 경우 충분한 설득과 공감의 과정이 선행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 혁신도 국민을 위한 것"이라며 "정말 정부가 달라졌다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해야하며, 정부부터 변화하고 혁신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공정하고 깨끗한 사회 만들기에 정부부터 앞장서야 한다"라면서 "채용 비리만큼은 완전히 뿌리 뽑겠다는 비상한 각오로 공정한 채용 제도 정착, 엄중한 민형사상 책임 물어야한다. 채용 과정의 공정성이 민간 기업에까지 확산되도록 해야한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진심을 다해 국민과 소통해야 한다"면서 "홍보는 상품의 단순한 포장지가 아니라 친절하고 섬세한 안내서"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책은 만드는 데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홍보로서 비로소 완성된다"며 "홍보는 일방적인 것이 아니라 서로 주고받는 소통을 통해서만 이뤄진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워크숍에서는 장하성 정책실장이 '2018년 국정운영방향'에 대해 발제하고,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이 ‘내 삶을 바꾸는 정책, 2018년 이렇게 달라집니다’라는 주제발표를 이어갔다.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은 '10대분야 주요정책'으로 ①적폐청산과 혁신속도 가속화 ②소득주도 성장과 일자리 창출 주력 ③혁신성장과 4차산업혁명을 튼튼하게 뒷받침 ④공정경제 확립, 상생협력 강화 ⑤국민의 기본생활 보장, 삶의 질 제고 ⑥국민안전 확보, 깨끗한 환경 보존 ⑦교육 혁신과 문화 향유 기회 확대 ⑧지방분권과 균형발전 ⑨튼튼한 안보를 바탕으로 남북협력 추진 ⑩대한민국의 글로벌 위상 강화 등을 제시했다.


이어진 주제발표는 심보균 행안부 차관이 ‘변화의 시작은 정부입니다 -정부혁신 추진방향과 과제'에 대해,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의 ‘새로운 시대, 새로운 소통'에 대해 발표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