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 개항이래 최대 선박, 생텍쥐베리호 6일 신항에 입항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18/02/03 [12:01]

부산항 개항이래 최대 선박, 생텍쥐베리호 6일 신항에 입항

배종태 기자 | 입력 : 2018/02/03 [12:01]

 

▲ 세계3위 컨테이너 선사인 CMA-CGM 소속 20,656TEU급의 생텍쥐베리(Saint Exupery)호   © 배종태 기자


부산항 개항이래 최대 선박이 입항한다.


세계3위 컨테이너 선사인 CMA-CGM 소속 20,656TEU급의 생텍쥐베리(Saint Exupery)호가 오는 6일 부산항신항 BNCT 터미널에 입항 한다고 부산항만공사가 2일 밝혔다.

 
최근 필리핀에 있는 한진중공업 수빅조선소에서 건조해 최근 CMA-CGM에 인도된 동 선박은 프랑스 마르세유가 선적항으로 길이 400m, 폭 59m, 총톤수 217,673톤으로 부산항 개항이래 가장 규모가 큰 컨테이너선이다.

 

이 컨테이너선은 축구장 4배 면적의 크기로, 적재된 컨테이너를 일렬로 세웠을 때 서울에서 평창까지의 거리와 맞먹는 규모다.  CMA-CGM의 FAL노선에 투입되는 선박으로서 부산에서 컨테이너 약 3,500여개를 싣고 닝보·상해를 거쳐 싱가폴·알제시라스·로테르담·르아브르 등으로 차례로 기항할 예정이다.

 

부산항은 지난해 4월 머스크의 20,568TEU급 마드리드 머스크가 최초의 2만TEU급으로 기항을 시작한 이래 2만TEU급 선박의 입항이 계속되고 있다. 현재까지 부산항에 기항한 2만TEU급 선박은 HJNC 및 PNIT로 입항하였으나, 이번 생텍쥐베리호는 최초로 부산신항 BNCT로 입항하는 선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