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명예훼손 민사소송 제기, MBN 시청거부 운동 계속"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18/02/03 [13:40]

홍준표 "명예훼손 민사소송 제기, MBN 시청거부 운동 계속"

배종태 기자 | 입력 : 2018/02/03 [13:40]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 배종태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MBN에 대한 시청거부 운동을 계속 하겠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가짜뉴스를 보도한 MBN에 대해서는 명예훼손 민사소송을 제기하고, 소송이 끝날 때까지 당사출입금지, 취재거부, 부스빼고 300만 당원들과 국민들에게 가짜뉴스 시청거부 운동을 계속 하겠다"고 말했다.

 

이같은 논란은 최근 MBN이 류여해 전 최고위원을 수년간 성희롱했다고 보도를 했기때문이다. 이에 발끈한 홍 대표는 지난 1일 "류 전 최고위원을 안것은 지난 4월 대선때 적반하장 방송 출연할때 부터 인데, 어떻게 수년간 성희롱을 했다는 보도를 할수 있느냐?"며 "성희롱 한 일도 없고 36년 공직 생활동안 여성스캔들 한번 없는 나를 이런 식으로 음해하는 가짜 언론은 더이상 두고 볼수가 없어, 오늘 부터 MBN은 당사 부스 빼고 당사출입 금지, 취재거부, 전 당원들에게 시청거부 하도록 독려 하겠다"면서 MBN기자의 한국당 출입을 제한하고 가짜뉴스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홍 대표는 "나는 내 각시와 42년 전인 1976.10.30 처음 만난 이래 지금까지 내 각시가 이 세상에서 제일 예쁘고 아름답다고 생각하면서 살아온 사람"이라며 "36년 공직생활을 하면서 단 한번도 여성스캔들이 없었던 것도 내각시 보다 나은 여성을 한번도 본 일이 없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치를 하다 보면 온갖 음해가 난무하지만, 이런 류의 음해를 듣는 다는 것은 참을수 없는 모욕"이라고 흥분했다.

 

이에 대해 MBN 측은 2일 '뉴스8' 방송에서 자유한국당의 MBN 취재진 출입금지에 대해 언급하며 유감을 표했다. MBN 뉴스8은 "홍 대표는 '수년간'이라는 표현에 대해 이를 가짜뉴스로 규정하고 MBN 기자를 취재현장에서 즉각 쫓아냈다"며 "정정보도문을 게재했음에도 자유한국당은 가짜뉴스와의 전쟁을 선포한다며 MBN 출입금지와 취재 거부를 공식화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홍준표 대표의 이번 결정은 '언론 길들이기'로 받아들여질 수 있는 만큼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는 MBN기자협회의 성명을 전했다


하지만 홍 대표는 "변명문에 불과한 것을 올려놓고 정정보도문이라고 강변하는 것도 참 가증스럽다"라면서 "취재의 자유도 있지만 취재거부의 자유도 있다는 것을 한번 보여 주겠다"고 반박했다.

 

홍 대표는 "아무런 힘도 없는 야당이 어떻게 슈퍼 갑질 대그룹 언론에 재갈을 물릴수 있느냐?"며 "언론을 빙자해 갑질하는 것이 통하지 않는 곳도 있다. 언론과잉 시대가 되다보니 괴벨스식 선전도 진실이 되어가는 허구가 판치는 세상이 되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더이상 을이 되어 가짜뉴스에도 굽신 거리는 비겁함을 보여 주지 않겠다"면서 "가짜뉴스에 대해서는 취재의 자유보다 취재거부의 자유가 우선 한다는 것을 뼛속 깊이 느끼도록 해 주겠다"고 일갈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