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교육부, 민주당 '자유' 부정, 어떤 민주주의를 추구하는가?"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18/02/04 [14:23]

한국당 "교육부, 민주당 '자유' 부정, 어떤 민주주의를 추구하는가?"

배종태 기자 | 입력 : 2018/02/04 [14:23]

 

▲ 자유한국당 허성우 수석부대변인     © 배종태 기자

 

자유한국당은 4일 최근 교육부와 민주당이 역사교과서 집필기준과 개헌안에 '자유'를 빼고, 부정한 것에 대해 날을 세웠다.

 

자유한국당 허성우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교육부가 2020학년도부터 중‧고교생이 배울 역사교과서 집필기준 시안에 ‘자유민주주의’를 ‘민주주의’로 바꾸기로 했다"면서 "또 민주당은 자체 개헌안에 '자유민주적 기본질서‘에서 자유를 뺐다가 4시간 만에 실수라고 번복하더니, 이제는 교육부까지 나서서 왜곡된 역사적 관점을 학생들에게 주입하려는 계획까지 세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당은 "문재인 정부와 집권여당은 틈만 나면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흔들 궁리만 하고 있는 것 같다"면서 "대한민국은 개인의 자유와 권리를 보장하는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라는 바탕 위에 세워졌다"고 강조했다. 이어 "역사적 고난과 결함에도 불구하고 놀라운 발전을 할 수 있었던 원동력은 자유민주주의 이념을 추구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자유란 국가가 마음대로 국민들에게 간섭할 수 없고, 국민은 법을 준수하는 한 누구나 하고 싶은 대로 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게 자유주의의 핵심"이라면서 "문재인 정부와 집권 여당은 인류의 고귀한 가치인 자유를 부정하고 도대체 어떤 민주주의를 추구하고자 하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한국당은 "계급 독재를 추구하는 북한도 자신들을 인민민주공화국이라고 한다"며 "자유민주주의 이념에서 자유를 빼면 북한의 사회민주주의, 인민민주주의와 구별되는 것이 무엇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개탄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은 공산주의체제를 거부하고 자유 수호를 위해 이 땅 위에서 흘린 수많은 사람들의 피와 땀을 헛되이 하는 오만한 행태에서 벗어나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또한 "편협한 시각으로 청소년들에게 왜곡된 역사 인식을 주입하려는 독재적 발상에서도 하루 빨리 벗어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