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文대통령, 10일 김여정, 김영남과 오찬"

김의겸 대변인 '북한 고위급대표단 방남 일정 공개 김정은 메시지 관심'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18/02/08 [17:55]

청와대 "文대통령, 10일 김여정, 김영남과 오찬"

김의겸 대변인 '북한 고위급대표단 방남 일정 공개 김정은 메시지 관심'

김기홍 기자 | 입력 : 2018/02/08 [17:55]

▲ 8일 오전 강릉선수촌에서 열린 북한 대표팀 입촌식에 북한 응원단이 공연을 펼치고 있다.     ©2018평창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0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위원장 여동생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 등 북한 고위급대표단을 접견하고 오찬을 갖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8일 이같은 북한 고위급 대표단의 방남 일정을 공개했다. 북측 대표단은 앞서 방남 첫날인 9일 저녁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북측 대표단은 이날 평양을 출발해 서해 직항로를 통해 오후 1시30분 전용기편으로 인천공항에 도착해 2박3일간의 일정을 보낸 후 오는 11일 인천공항에서 다시 전용기를 통해 북으로 돌아간다.

 

문 대통령과 북한대표단간 10일 접견 및 오찬에선 북한 대표단이 김정은 위원장 친서나 메시지를 전달할 것으로 예상돼 그 내용에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정세현 전 통일부장관은 이와 관련해 "아마 남북 정상회담과 관련한 메시지가 있을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다.

 

한편 청와대 한 핵심관계자는 김 대변인 발표후 이날 "오찬 장소는 아직 확정 안됐다"며 "남북사이에 협의할 내용이 여러가지가 있어 하나하나 확정되는 대로 순차적으로 발표하기로 했고, 오늘은 일단 두 가지밖에 말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또 문 대통령을 접견하는 북한 고위급 대표단 범위에 대해서도 "구체적 인사는 지금 말하지 못한다"고 말을 아꼈다. 접견형식에 대해선 "현재까지는 정상회담이나 정상급회담이란 용어를 사용하지 않고 있다"며 "그 명칭도 현재 협의 중에 있다"고 즉답을 피했다.

 

평창올림픽 개막식 직전 열리는 정상급 리셉션 참석자와 관련해선 "리셉션은 김영남 상임위원장만 참석한다"며 "국가 수반들만 참석 대상이 된다"고 밝혔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