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여성단체 'Me Too 운동 확산 지지, 여성공천 50% 확대' 촉구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18/03/07 [14:42]

부산여성단체 'Me Too 운동 확산 지지, 여성공천 50% 확대' 촉구

배종태 기자 | 입력 : 2018/03/07 [14:42]

 

▲ 부산여성단체 대표들이 '미투' 운동 확산을 지지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부산 여성계가 'Me Too((미투)' 운동 확산 지지와 6.13 지방선거 여성공천 확대를 촉구하고 나섰다.

 

부산시여성단체협의회 등 부산여성총연대 일동은 7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름답고 용기있는 투쟁, Me Too 운동 확산을 지지한다"며 '미투' 운동 확산과 성범죄 피해자 2차 피해 방지를 위한 법적 근거 마련을 요구했다.

 

윤교숙 , 류재옥, 김영순, 김순례 등 부산 여성단체 대표들은 회견문을 통해 "우린 여성인권의 민낯을 봤다"며 "서지현 검사의 ‘미투(Me Too)’ 폭로가 나온 이래로, 문화 예술계, 교육계, 정치계까지 주요 인사들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피해자들의 용기있는 폭로가 이어지면서, 우리사회 곳곳에서 만연한 성폭력 사건에 대해 기가 막힐 따름"이라고 개탄했다.

 

이들은 "여성계는 더 이상 침묵하지 않기로 했다"면서 "미투 운동 확산은 피해자임에도 피해를 밝힐 수 없는 사회에서 용기를 내어 밝히므로 사회의 정의를 실현했다"고 주장했다. 또 "피해자의 묵은 상처를 다시 헤집고 자신의 아픈 과거를 세상에 드러내어 악습의 고리를 끊고자 과감히 미투운동에 동참한 피해자 여러분의 용기에 감사하다"며 "우리는 이들에게 따뜻한 울타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성범죄 피해자 대부분이 여성"이라며 "일련의 사건들이 상.하 권력 관계로 비롯되어 피해사실을 알리기 어려웠던 만큼, 피해자들에게 대한 정신적 피해에 대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 부산여성단체들이 6.13 지방선거에서 여성공천 활당 50% 확대를 촉구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이들은 "성범죄 피해자 2차 피해는 심각하다"면서 "부산 모 시의원 예비후보가 안희정 전 지사의 성폭행 사건에 대해 자신이 페이스북에 '달라는 놈이나 주는 년이나...똑같아요'라는 댓글을 달았다"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이제야 2차 피해 방지를 위해 성범죄 피해자를 가명으로 조사를 받을 수 있게 됐다"며 "여성들을 보호하고 2차 피해를 방지할 수 있는 ‘2차 피해 방지 기구’를 만들고,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2차 피해 방지 법적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들은 6.13지방선거에서 각 당은 여성공천 할당을 50%까지 확대할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세상을 바꾸기 위해 부산 여성계가 나선다"며 "10년동안 부산 여성계에서는 여성 대표 확대를 위해 각 정당에 여성 공천 30% 확보를 외쳤다. 그러나 이제는 각 정당은 광역의원. 기초의원 공천시 여성과 청년, 정치신인 공천을 50%이상 준수 한다는 약속을 지키는지 확인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여성 정치인 발굴로 여성 대표성 확대 ▲해운대을 보궐선거에 참신한 여성 국회의원으로 선출 ▲각 당은 여성공청 50% 할당 확대  ▲지방선거에 출마한 여성 후보자들에게 경선 참여 기회 제공 등을 촉구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미투, 여성공천확대 부산여성계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