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호 의원 '부산 용호만 악취제거 및 복원 예산 확보'..."청청 바다로 거듭나"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18/03/07 [17:22]

박재호 의원 '부산 용호만 악취제거 및 복원 예산 확보'..."청청 바다로 거듭나"

배종태 기자 | 입력 : 2018/03/07 [17:22]

 

▲ 더불어민주당 박재호(부산 남구을 ) 의원     © 배종태 기자

 

부산 남구 용호만이 악취없는 청정바다로 거듭날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 박재호 의원은 해양수산부의 ‘부산 용호만 저서환경 복원사업’(2.8억)과 환경부의 ‘악취 실태조사 시범사업’(2.5억) 예산 등 5.3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용호만 저서환경 복원사업은 악취 및 복원효과 등을 고려하여 연차적으로 총 30여억원의 예산이 투입될 예정이다.


용호만으로 유입되는 용호천과 대연천의 하수관로 정비 사업이 2월에 끝남과 동시에, 악취 원인 조사와 악취제거 및 복원 예산이 확보돼 수 십 년째 끊이지 않던 악취 민원이 사라질 전망이다.

 

올해 기본 실시설계에 들어갈 해양수산부의 ‘용호만 저서환경 복원사업’은 바다 속 생태계 교란 없이 친환경적 피복(Active Capping) 기법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환경부에서 추진하는 용호만 주변 악취실태 조사는 주요 지점의 악취 측정 및 분석하는 악취 모델링을 통해 악취인인 규명과 동시에 악취 해소방안을 제시하게 된다. 

 

용호만은 2008년부터 2012년 까지 준설을 통한 오염퇴적물 정화사업을 추진했지만 수질 및 퇴적물 오염도 개선 효과가 미미해 지역 주민 고통이 심각한 상태였다. 특히 2012년까지 97억원을 들여 바닥의 오염된 토사 준설 제거 사업을 벌였지만, 악취가 사라지지 않아 예산낭비였다는 지적이 많았다.

 

박재호 의원은 “올해 하수관거 공사가 완료되는 시점에 맞춰 환경부와 해양수산부 예산 5억 3천만원을 확보했고, 향후 약 25억원을 더 투입되는 만큼 주민들의 건강과 주거환경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박 의원은 “용호만 악취 문제는 당선 초부터 최우선 관심사였다”며 “두 사업이 제대로 진행될 수 있도록 국회 차원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 측은 오는 4월 중 예산이 확보된 두 사업의 착수 설명회를 갖고, 주민의견을 최종적으로 수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하여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8.05.31~2018.06.12)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