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부산시당, '달라는 *이나 주는 *이나...똑같아요' 막말 예비후보 제명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18/03/08 [12:01]

민주 부산시당, '달라는 *이나 주는 *이나...똑같아요' 막말 예비후보 제명

배종태 기자 | 입력 : 2018/03/08 [12:01]

 

▲ 자신의 SNS에 막말을 남겨 물의를 일으킨 Y 시의원 예비후보(sns 캪쳐)     © 배종태 기자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지난 6일 윤리심판원 회의를 열어 SNS 막말로 물의를 빚은 북구지역 부산시의원 출마예정자 Y씨에 대해 제명 결정을 내렸다.

 

시당 윤리심판원은 "전 사회적으로 미투 운동이 폭발적으로 일어나고 있는 와중에, 피해 여성들에게 2차 가해가 될 수 있는 막말을 SNS 상에서 한 행위는 결코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며 심판위원 전원의 만장일치로 제명을 결정했다.


부산 북구 시의원 예비후보로 등록한 Y 전 모 고등학교 교감은,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여성 수행비서 성폭행 의혹과 관련해 자신의 페이스북에 '달라는 놈이나 주는 년이나...똑같아요'라는 막말을 남겨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아울러 윤리심판원은 최근 사상지역에서 발생한 여성 시의원 불출마 강요로 피선거권을 침해한 관련자 2명을 제명하고, 당원 자격정지 1년과, 또 1명에 대해서는 당직 자격정지 1년, 나머지 2명은 서면 경고조치했다.
 
부산시당은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책임있는 공당에서 이같이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데 대해 엄중한 책임감을 느끼다"며 "시민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했다.

 

부산시당은 앞으로 이와 같은 일이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당내 윤리의식을 강화하고 후보자 관리 등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하여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8.05.31~2018.06.12)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