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 외국 유학생을 위한 '한.영.중. 알기 쉬운 전공 단어집' 제작.배포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18/03/09 [09:48]

부산대, 외국 유학생을 위한 '한.영.중. 알기 쉬운 전공 단어집' 제작.배포

배종태 기자 | 입력 : 2018/03/09 [09:48]

 

▲ 한.중.영어로 번역된 알기쉬운 전공단어집     © 배종태 기자

 

부산대학교는 올해부터 입학한 외국인 신입생들에게는 '한.영.중. 알기 쉬운 전공 단어집'을 제작.배포해 유학생들의 전공 학습을 돕기로 했다.


부산대의 전공 단어집 발간은 한국에 유학하면서 생소하고 전문적인 한국어 전공단어를 이해하지 못해. 중도 탈락하는 외국인 유학생들이 적지 않은 현실을 감안, 지난해 전국 처음으로 외국인 재학생들의 학업을 돕기 위해 시범적으로 진행한 사업이다.


부산대는 올해에는 공과대학, 경영대학·경제통상대학, 생활환경대학 등 4개 단과대학의 14개 학과들이 참여해 59개 전공 기초과목에서 총 17,791개 단어를 추출해 번역작업을 진행해 발간하게 됐다.

 

대학측은 1학년 전공기초과목을 바탕으로 한 이 단어집에서는 가장 기본적인 전공단어를 한·영·중 3개국 언어로 한꺼번에 볼 수 있어, 전공단어를 쉽게 이해하고 습득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지난해 전체 1권으로 묶었던 것과 달리, 올해에는 단과대학별로 3권을 제작해 학생들이 편리하게 활용하도록 했다.


남덕현(중어중문학) 대외교류본부장은 “부산대에 재학 중인 모든 외국인 유학생들에게 도움을 주고자 전공단어집을 개발하기로 하고, 지역선도대학 육성사업 부산권선도대학사업본부로부터 사업비 지원을 받아 책자 발간을 추진하게 됐다”며 “이번 개정판 작업에는 33명의 교수, 석·박사, 학부생들이 3개월간 땀 흘리며 참여해줬고, 현재 전공단어집 관련 앱도 개발 중이어서 외국인 유학생들의 낯선 대학생활에 든든한 지원군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