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남북정상의 깜짝 발언 Best3

'文대통령 월경', '평양냉면 갖고와', '김여정은 한국서 스타'

박재우 기자 | 기사입력 2018/04/27 [15:06]

[남북정상회담] 남북정상의 깜짝 발언 Best3

'文대통령 월경', '평양냉면 갖고와', '김여정은 한국서 스타'

박재우 기자 | 입력 : 2018/04/27 [15:06]

▲ 2018 남북정상회담이 27일 열린 가운데, 남북정상들의 깜짝발언들로 화제가 되고 있다. 두 정상의 만남은 오전 9시30분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이뤄졌고 첫 만남부터 깜짝행보를 시작했다.     © 한국 공동 사진기자단

 

브레이크뉴스 박재우 기자= 2018 남북정상회담이 27일 열린 가운데, 남북정상들의 깜짝발언들로 화제가 되고 있다. 두 정상의 만남은 오전 9시30분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이뤄졌고 첫 만남부터 깜짝행보를 시작했다. 

 

이러한 깜짝발언을 통해 남북정상회담은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이어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 오전 회담밖에 끝나지 않았지만, 브레이크뉴스가 남북정상 깜짝발언 best3을 뽑아봤다.

 

1. 문재인 대통령의 깜짝 '월북'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판문점 군사분계선 앞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기다리다가 악수를 하며 인사를 나눴다. 그 환영 과정에서 문 대통령이 "남측으로 오시는데 나는 언제쯤 넘어갈 수 있겠나"라고 대화를 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군사분계선 남측으로 넘어온 뒤 "그럼 지금 넘어가 볼까요"라고 하면서 문 대통령의 손을 이끌고 군사분계선 북으로 넘어간뒤 10초뒤 다시 돌아왔다.

 

▲ 김 위원장은 남측으로 넘어온 뒤 "그럼 지금 넘어가 볼까요"라고 하면서 문 대통령의 손을 이끌고 북으로 넘어간뒤 10초뒤 다시 돌아왔다.     © 한국 공동 사진기자단

 

2. 김정은 위원장 "'평양 냉면' 공수해와"

 

김 북한 국무위원장은 회담 시작전 환담인사를 통해 "오기전에 보니까 오늘 저녁에 만찬 음식 가지고 많이 얘기하던데 어렵사리 평양에서 평양 냉면을 가지고 왔다"라며 "이 멀리 온, 멀다고 말하면 안되갔구나"라고 말해 참석자들의 폭소를 불렀다.

 

오늘 만찬 식사에는 평양 냉면 뿐만 아니라  윤이상 작곡가의 고향인 통영바다 문어로 만든 '통영문어냉채', 김 위원장이 유년시절을 보낸 스위스 '뢰스티'를 재해석한'스위스식 감자전'등도 함께할 것이라고 알려졌다. 

 

▲ 문재인 대통령이 판문점에서 김여정 제1부부장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 한국 공동 사진기자단

 

3. 문재인 대통령 "김여정, 남한에서 스타"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 전 회담에서 배석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동생 김여정 제1부부장을 가리키며 "김 부부장은 남쪽에서는 아주 스타가 됐다"라고 말했고, 큰 웃음이 있었다. 이에 김 부부장도 얼굴이 빨개진 것으로 전해졌다. 

 

김 부부장은 지난 2월에 열린 평창올림픽 개막식에 김정은 위원장의 특사자격으로 참석해 언론의 관심을 받은 바 있다.

 

parkjaewu@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