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허신구 GS리테일 명예회장 흉상 제막식...부산대 발전기금 30억 원 기부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18/06/22 [16:56]

故 허신구 GS리테일 명예회장 흉상 제막식...부산대 발전기금 30억 원 기부

배종태 기자 | 입력 : 2018/06/22 [16:56]

 

▲ 부산대 국제관(경제통상대학) 1층 로비에서 진행된 故 허신구 GS리테일 명예회장의 흉상 제막식에는 허 명예회장의 장남인 허경수 코스모그룹 회장과 차남인 허연수 GS리테일 대표이사, 딸 허연호·허연숙 씨 등 유가족이 참석했다.     © 배종태 기자


부산대학교(총장 전호환)는 22일 오후 국제관(경제통상대학) 1층 로비에서 故 허신구 GS리테일 명예회장의 흉상 제막식을 진행했다.


제막식은 故 허신구 명예회장이 유지(遺志)를 통해, 모교인 부산대의 발전과 혁신을 위한 발전기금을 전해 온 데 따라, 그의 고귀한 뜻과 나눔의 정신을 기리고자 마련됐다.


허신구 명예회장은 국내 산업계 발전에 큰 업적을 남긴 혁신기업인으로, 국내 합성세제의 시초인 ‘하이타이’와 ‘뉴히트’ 개발로 유명하다.

 

부산대는 허 명예회장이 부산대 경제통상대학의 전신인 상과대학 상학과 50학번 출신인 점을 감안해, 현재 경제통상대학 건물로 사용되고 있는 국제관 1층 로비에 그의 흉상을 제작·설치하고 이날 제막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허 명예회장의 장남인 허경수 코스모그룹 회장과 차남인 허연수 GS리테일 대표이사, 딸 허연호·허연숙 씨 등 유가족이 참석했다.

 

 @허경수 코스모그룹 회장이 故  허신구 명예회장 흉상에 헌화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대학 측에서는 전호환 부산대 총장과 장혁표 전 총장, 윤수인 전 총장, 박종호 부산대 총동문회장을 비롯한 교수·직원·학생 등 100여 명이 참석해 고인의 큰 뜻에 깊은 감사와 존경을 표했다.

 

허경수 회장은 “이런 뜻깊은 자리를 마련해주셔서 유가족을 대표해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며 “늘 모교 발전에 힘이 되고자 했던 선친께서도 반가운 마음으로 부산대의 대혁신과 변화·발전을 함께 응원해 주실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전호환 총장은 “故 허신구 명예회장님의 고귀한 뜻을 받들어 대학의 발전과 혁신을 통해 미래를 이끌어갈 인재를 양성하는 것은 물론, 지역과 국가 발전에 기여할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명문대학으로 거듭나겠다”고 화답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