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조선기자재 등 위기업종 기업 수출금융지원 확대'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18/08/21 [12:04]

부산시 '조선기자재 등 위기업종 기업 수출금융지원 확대'

배종태 기자 | 입력 : 2018/08/21 [12:04]

 

▲ 부산시청     © 배종태 기자


부산시는 자동차부품, 조선기자재 등 위기업종 기업에 대해 수출금융지원을 확대한다.

 

시는 부산의 주력업종이면서 최근 어려움으로 위기업종으로 분류된, 자동차부품, 조선기자재 관련 수출기업에 대한 자금유동성 공급과 수출안전망 지원을 강화하고자 수출금융 지원을 확대한다. 시는 위기업종 중소․중견기업의 수출신용보증서 발급 비용의 70%, 500만원 한도 내에서 지원하던 것을 90%, 1,000만원까지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

 

수출신용보증 보증료 지원은 기업이 수출에 필요한 자금을 금융기관으로 부터 대출 받을 때 무역보험공사가 수출신용보증서 발급을 통해 연대 보증하여 기업 경영에 필요한 자금유동성을 공급하는 제도이다.

 

또한, 수입업자의 계약파기, 파산, 대금지연으로 인해 수출자 또는 수출금융을 제공한 금융기관이 입게 되는 손실을 무역보험공사가 보상해 주는 상품인 ‘중소기업 수출보험료’ 지원사업도 지원대상이 전년도 수출실적 2,000만불 이하 중소기업에서 위기업종 기업에 한해 수출실적 5,000만불 이하 중소기업으로 확대된다.

 

시는 수출금융 지원을 통해서, 올해 7월말 현재 수출기업에 143억 원의 자금 유동성을 공급하였고, 648개사가 수출보험에 가입하여 1억 8,700만원의 사고 보상을 받은 바 있다. 수출신용보증․보험료 지원사업의 신청절차, 지원대상 등 자세한 문의사항은 한국무역보험공사 부산지사(☎245-6408)로 문의하면 된다.

 

이준승 부산시 일자리경제실장은 “이번 수출금융 확대지원을 통해 수출기업들은 수출안전망을 확보하여 보다 적극적으로 해외시장 개척에 나서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