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영 부산시의원 '비리 관련 후보자 사퇴와 시장의 사과' 요구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18/10/26 [13:47]

윤지영 부산시의원 '비리 관련 후보자 사퇴와 시장의 사과' 요구

배종태 기자 | 입력 : 2018/10/26 [13:47]

 

▲ 부산시의회 윤지영(복지환경위 한국당 비례)의원     © 배종태 기자


부산시의회 윤지영(복지환경위 한국당 비례) 의원은 "부산시 민선7기 공공기관 임원의 인사검증이 보은.코드인사를 단행하고 있다"며 비리 관련 후보자 사퇴와 시장의 사과를 촉구했다.

 

윤 의원은 26일 오전 시의회 제273회 임시회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비리와 부실로 얼룩져 있는 부산시의 인사추천 과정을 비판했다. "부산시 예산의 4할이 넘는 비율을 차지하는 공공기관의 부실.방만경영으로 인한 시민들의 혈세 낭비는 어제 오늘 지적된 문제가 아니다"라며 "공공기관의 혁신을 위해서 전문성을 갖춘 기관장이 임명되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기관장의 임명은 시장의 직권으로 캠프인사 심어주기식의 보은.코드인사가 임명되어 논란이 되어 왔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이번 인사검증제도는 전문성.도덕성.책임성이 결여된 인사를 걸러내기 위해 처음으로 도입됐다"면서 "시민눈높이에 맞는 기관장을 임명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컸지만, 내정자 면면을 보면 여전히 요건을 갖추지 못한 ‘보은 인사' 일색"이라고 꼬집었다.

 

윤 의원은 "비리에 연루되어 인사조치 되었던 당사자가 6명의 후보 중 2명이나 되고, 전문성 판단 기준이 모호하다"라며 "인사검증 대상 6명 뿐만 아니라 출자.출연기관장, 시장임명 대상자들까지 보은인사의 성격이 강하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윤 의원은 "적폐청산을 외쳐온 시장이 인사추천 과정에서 보여 온 행보야 말로 적폐이며 오만한 독선"이라며 "시의회의 인사검증을 무력화시키고 거수기 역할을 시키겠다는 의미로 밖에 비추어지지 않는다. 정책의 효율적 집행을 위해 코드인사를 반대하는 것은 아니나, 코드인사 역시 도덕성과 전문성이 담보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 의원은  ▲비공개로 이루어지는 임원추천위원회의 자료 공개 ▲부산시 산하 25개 공공기관에 대한 인사검증제도 확대와 자체검증시스템 도입 ▲비리관련 후보자들에 대한 지명 철회와 이번 사태에 대한 시장의 사과 등을 요구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