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부산시당, 차상호 등 부위원장단 발표...총선대비 조직 강화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18/11/28 [14:28]

민주당 부산시당, 차상호 등 부위원장단 발표...총선대비 조직 강화

배종태 기자 | 입력 : 2018/11/28 [14:28]

 

▲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 배종태 기자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이 부위원장단 인선을 완료하고 부산 발전과 총선에 대비한 조직 강화에 나섰다.

 

부산시당은 28일 운영위원회를 열어 차상호 전 노사모 전국대표를 수석 부위원장으로 하는 13명의 부위원장단 인선을 발표했다.

 

차상호 수석 부위원장을 비롯해 여성으로는 드물게 행정고시와 사법시험에 합격하고 재정경제부와 부산국세청 등에서 일한 김경지 변호사가 부위원장으로 영입됐다.

 

또, 부산시의회 복지환경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재영 시의원과 포럼 희망한국 공동대표를 맡고 있는 이광성 동서대 초빙교수, 30대 여성인 ㈜ 제이컴스 김정아 대표이사 등 각계 주요 인사들이 부위원장을 맡았다.

 

이밖에 변상경 전 부산시당 부위원장과 이현주 전포새마을금고 이사장, 이창우 북구장애인협회장, 김재곤 전 부산경영자총협회 부회장, 장용훈 동주대학 교수, 문병각 서일외국어학원 원장, 김종대 전 부산시의원, 박민서 더좋은 대표 등이 부위원장에 임명됐다.

 

전재수 시당위원장은 “기존의 형식적인 부위원장단 운영을 지양하고, 부위원장들을 통해 각계의 시민의견을 수렴하고 조직을 강화해 부산발전을 견인하는 한편 다가오는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를 이끌어내겠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