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화물차 배기저감장치 불법튜닝한 정비업자 등 92명 검거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18/11/29 [08:56]

대형화물차 배기저감장치 불법튜닝한 정비업자 등 92명 검거

배종태 기자 | 입력 : 2018/11/29 [08:56]

 

▲ 배기저감장치 불법튜닝 작업을 하고 있는 현장/부산남부경찰서     © 배종태 기자

 

부산남부경찰서는 자동차 배출가스 규제를 위해 대형화물차에 설치된, 배기가스 발산방지장치에 요소수 주입 없이 운행 가능하도록 튜닝한 자동차정비업자 A, 불법튜닝을 의뢰한 화물차 운전자 B씨 등 92명을 자동차관리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자동차정비업자인 A씨는 대형 트레일러, 덤프트럭 등 경유 차량들 운행 시 발생되는 질소산화물(대기오염물질)을 순화시켜 주는 배기가스 발산방지장치가 작동하기 위한 필수요소인 ‘요소수' 주입이, 하루 수백km를 운행하는 운전기사들에게는 금전적으로 부담이 된다는 사실을 알고, 화물차, 덤프트럭 운전자들에게 차량 1대당 60∼ 200만원의 비용을 받고, 차량 ECU(전자제어장치)를 조작, 요소수 주입 없이도 차량 운행이 가능하도록 불법튜닝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 차량이 300 ∼ 400㎞ 운행할 경우 10ℓ 정도의 요소수가 필요 (약 1만원)하다, 경유 1L당 요소수는 0.04L 정도 소비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중국 등 해외에서 ECU 조작 장치 및 부품을 구입, 국내 화물차 업계 등 동종업계 종사자들의 입소문을 통해, 불법튜닝을 해왔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들은 요소수 미충전 시 화물차량의 출력.재시동 제한 기능만을 해제한 것으로, 요소수 없이 차량이 운행 가능하게 되어 질소산화물(미세먼지). 일산화탄소는 그대로 배출되는 결과를 가져 온다"고 밝혔다.

 

운행자동차의 경우 정기검사, 수시검사에는 매연검사만 측정, 질소산화물 검사규정이 없는 실정이다, 운행자동차의 정밀검사의 경우 2018년 1월 1일 이후 제작자동차들에 한해 질소산화물 검사를 하도록 되어 있다. 이 또한 서울, 인천, 경기에 등록한 경유 사용 자동차에 대해서만 검사 규정된 것으로 경찰은 전국으로 확대 시행하도록 제도개선을 권고할 방침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