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2019년 소상공인 지원사업 조기 추진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19/01/07 [11:00]

부산시, 2019년 소상공인 지원사업 조기 추진

배종태 기자 | 입력 : 2019/01/07 [11:00]

 

▲ 부산시     © 배종태 기자

 

부산시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의 경영안정을 위한 5개 과제 30개 지원사업을 조기에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시는 ‘혁신형 소상공인 양성’, ‘영세형 소상공인 자생’으로 소상공인 지원정책의 방향을 구분하여 특성에 맞는 맞춤형 지원을 강화하고, 다양한 부산형 정책을 발굴해 소상공인들을 지원할 예정이다.


시는 소상공인 혁신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성장률이 높은 유망업종 특화마케팅 ▲골목 플리마켓 개최 등 부산 골목마켓 활성화 ▲생활밀접업종 경영환경 개선 ▲디자인지원 및 소상공인 B2B 플랫폼구축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소상공인 교육 및 마케팅을 지원하기 위해  ▲온라인 마케팅 비용 지원 ▲희망아카데미.디지털마케팅 인력양성 등 경영교육 강화 ▲성공업장 현장방문 등 맞춤형 컨설팅 을 추진하여 판로를 확대하고, 경영 역량을 키울 예정이다.

 

시는 영세형 소상공인 자생력을 강화하기 위해 골목상권 마케팅을 지원하며 ▲상인주도형 상권 회복 등 우리동네 골목 활력 증진 ▲음식점 좌석을 입식형으로 개선 ▲소상공인 지원사업 홍보 등을 통해 서비스 품질을 향상시키는 한편, 사업실패에 따른 최소 생계보장과 재기의 발판이 되는 ▲노란우산공제 가입장려금도 지원할 예정이다.

 

소상공인 행복안전망을 강화하기 위해 ▲가족힐링캠프 개최 등 행복복지 지원 ▲폐업 컨설팅 등 사업정리도우미 운영 ▲대학생 소상공인 서포터즈 운영 등을 추진한다.

 

시는 결제수수료가 0%대이며, 사용자에게는 소득공제 40%의 혜택이 제공되는 ‘제로페이’를 사용자와 소상공인 모두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게 보급을 확대하며, ‘제로페이 데이’ 등 부산형 인센티브를 발굴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소상공인 특별자금도 지난해 2,000억원에서 4,000억원으로 확대하고,  생존율이 낮은 데스밸리 구간인 창업 3년 미만 소상공인에게는 1.7%의 이자차액 추가 보전을 통해 2%대의 저금리를 지원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서민경제 안정화를 위해 중소상공인지원과를 4팀에서 5팀으로 조직을 확대했으며, 상권 중심의 도시생태계를 조성해 골목상권을 골목산업으로 키우겠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