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인공어초 설치 등 수산자원 회복 환경조성에 박차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19/01/07 [11:28]

부산시, 인공어초 설치 등 수산자원 회복 환경조성에 박차

배종태 기자 | 입력 : 2019/01/07 [11:28]

 

▲부산시는 연안어초의 좋은 서식 환경 조성을 위해  대수심 팔각형 반구모양의 대형강제 어초시설을 설치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부산시는 연근해 수산자원의 회복을 위해 어종이 서식하기 좋은 환경 조성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시는 사하구 목도해역에 인공어초 7기를 설치하고, 올해 인공어초 시설과 어초어장 관리에 15억원을 투입해 수산자원 회복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인공어초는 생태계 회복과 자원증강을 통한 어업생산력 향상을 목적으로 바다 속 수산생물의 산란‧서식장을 인위적으로 조성하기 위해 설치하는 구조물이다.

 

이번에 설치한 인공어초는 직경 13.5m, 높이 9m에 이르는 대형어초로 회유성 어종을 모으는 효과가 탁월하여 수심이 깊은 바다에 고급 어종이 서식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1987년부터 사업비 약 209억 원을 투입하여 해운대구 청사포, 남구 용호, 사하구 북형제도‧남형제도, 기장군 죽성.월내‧시랑, 영도구 동삼해역 등 3,218ha면적에 인공어초 14,584기를 설치했다.


또한, 올해부터는 대수심어장 인공어초 설치에 대한 사전조사를 실시하여 수심이 깊은 연근해 어장에 대형어초를 집중 투입해 고급 어종이 서식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기후변화, 어장환경 악화, 과도한 조업 등으로 연근해 수산자원이 감소되고 있다"며 "시는 수산자원의 서식공간 조성과 생태환경 관리 등 지속적인 노력을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