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교육청, 대형 사립유치원 3억4천만원 착복 의혹 등 수사의뢰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19/01/21 [11:28]

부산시교육청, 대형 사립유치원 3억4천만원 착복 의혹 등 수사의뢰

배종태 기자 | 입력 : 2019/01/21 [11:28]

 

▲부산시교육청     © 배종태 기자

 

부산시교육청은 대형 사립유치원의 비리를 적발하고 수사를 의뢰했다.


시교육청은 A사립유치원에 대한 특별감사 결과, 원비 3억4천만원을 부당 착복 및 리베이트 의혹이 있는 설립자 겸 전 원장 B씨 등 3명을 사법당국에 수사의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감사는 지난해 11월 교육비리고발센터에 제보된 유치원 민원 가운데 사안이 중한 것으로 판단한 A유치원에 대해 이뤄졌다. 감사 결과, 동래구 소재 A유치원은 지난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정보공시 된 교육비 이외에 입학금과 교재비 등을 학부모로부터 추가 징수했다.

 

아울러 최근 3년간 입학금과 2016∼2017학년도에 학부모로부터 징수한 교재비 등 모두 1억5,944만원을 유치원 회계에 편입하지 않고, 현금으로 출금하여 임의로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전 원장 B씨는 장기간 병원에 입원(2017년 4월∼2018년 3월)하여 A유치원에 근무를 하지 않았음에도 인건비로 1억3,395만원을 지급받고, 2015∼2017년 연말정산 시 전 원장 B씨와 전 원감 C씨의 급여 일부 1억9,940만원에 대해 신고를 누락했다.

 

시교육청은 전 원장 B씨의 인건비 등 부당 지출한 1억5,910만원을 유치원 회계로 회수토록 조치하고, 원비 동결 지원금 등 부당 수령한 4,856만원을 관할 교육지원청에 반납하도록 처분했다.

 

시교육청은 원비 1억3,429만원 착복 행위와 납품업체로부터의 리베이트 수수 의혹에 대해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또 연말정산을 할 때 소득을 축소 신고한 신고누락 부분에 대해선 관할 세무서에 알려 세금을 걷을 수 있도록 했다.

 

이일권 감사관은 “앞으로도 비리 의혹이 있는 사립유치원에 대해 올해 신설한 특정감사팀을 투입해 집중 감사를 하는 등 위반사항을 밝혀내어 의법 조치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유치원의 공공성을 확보하고 학부모들로부터 신뢰받는 교육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