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청년 월 10만원, 연간 90만원' 월세 지원사업 추진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19/03/18 [11:53]

부산시, '청년 월 10만원, 연간 90만원' 월세 지원사업 추진

배종태 기자 | 입력 : 2019/03/18 [11:53]

 

▲ 부산광역시청     ©배종태 기자


부산시는 청년들의 주거비 부담을 덜어주눈 '청년 대상 월세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월세에 대한 부담감을 완화하기 위해 올해는 광역 지자체 최초로 ‘부산청년 월세 지원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지원 대상은 부산에 거주하는 만18~34세의 1인 가구 청년이다. 소득기준은 기준중위소득 120%이하이며, 대상주택은 임차보증금 1억원 이하 및 월세 60만원 이하이다. 공모 및 심사를 통해 1,000명 정도 선정할 예정이며, 선정된 청년에게는 월 10만원, 연간 90만원을 지원한다.

 

지난해 시행한 부산청년종합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청년들의 주거안정을 위한 정책 요구는 ▲1위는 보증/전세금(20%)이며 ▲2위가 월세(13%)로 나타났다.

 

시는 이러한 요구를 반영하여 청년들의 당면한 주거문제 지원을 위해 보증금 대출을 연계하고 이자비용을 지원하는 ‘머물자리론’ 사업 참여자를 지난달 20일부터 상시 접수하고 있다.

 

부산청년플랫폼(http://www.busan.go.kr/young)을 통해 3월 18일부터 4월 11일까지 온라인 접수하며, 선정결과는 5월 1일에 부산청년플랫폼 및 부산시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할 예정이다

 

부산시 김기환 성장전략본부장은 “청년 월세 지원사업이 부산 청년들의 주거안정성 향상에 도움이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청년들의 주거생활을 지원하기 위한 실효성 있는 정책을 꾸준히 발굴,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