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를 통해 미래로’ 2019 조선통신사 축제, 내달 3~6일 개최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19/04/29 [16:45]

‘과거를 통해 미래로’ 2019 조선통신사 축제, 내달 3~6일 개최

배종태 기자 | 입력 : 2019/04/29 [16:45]

 

▲ 2019 조선통신사 축제 포스터     © 배종태 기자


한일 선린우호교류의 장, '2019 조선통신사 축제'가 내달 3~6일까지 부산 중구 용두산 공원 및 광복로, 부산항만공사 행사장(구 연안여객터미널) 등에서 개최된다.
 
부산시와 부산문화재단이 공동 주최하는 '조선통신사' 축제는 ‘과거를 통해 미래로’라는 주제로 조선통신사 재현선 출항, 동래부사 접영 등 역사 속 통신사 콘텐츠를 조명한다. 또한 어린이날을 맞아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이다.

 

올해 ‘조선통신사 행렬재현'과 '조선통신사재현선'은 눈 여겨 볼만하다. 조선통신사 행렬재현은 5월 4일 오후 2시 용두산 공원을 출발하여 광복로 일원을 거쳐 부산항 연안여객터미널(2km)까지 1,500여 명의 인원이 참여하여 행진하는 장관을 연출할 예정이다. 동래부사가 3사(정사, 부사, 종사관)를 맞이하는 의식인 접영식도 행렬에서 볼 수 있다.

 

지난해 조선통신사기록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1주년 기념 진수식(목포 개최)을 통해 선보였던 ‘조선통신사재현선’은 목포의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에서 출발해 축제기간 동안 부산항만공사 행사장인 구 연안여객터미널에 정박하며 조선통신사 선(船)의 웅장함을 보여 줄 예정이다.

 

조선통신사 행렬과 연계한 출항식, 선상박물관 등과 함께 4~ 6일까지는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조선통신사 선승선체험 프로그램(1일 3회, 총 9회 운영)도 운영한다.

 

승선체험 프로그램은 매회 시민 50여 명이 승선하여 구 연안여객터미널에서 부산항대교까지 1시간 정도 운행하는 코스로 운영된다.

 

이외에도 조선통신사 축제기간인 3일에는 소설가 강남주의 장편 ‘유마도’를 주제로 한 공연이 국립부산국악원에서는 초연되며, 4일에서 5일까지는 일본의 대표적인 거리예술인 다이도우게이(大道芸) 공연 등이 용두산 공원 무대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부산문화재단 강동수 대표이사는 “이번 조선통신사 축제를 통해 한‧일 관계개선의 계기가 되었으면 하며, 긍정의 기억인 조선통신사에 대한 조명을 통해 ‘과거를 통해 함께 미래로’ 나아가는 평화의 장이 되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생활/문화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