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영 부산시의원 "시장관사 운영, 거짓된 여론전으로 시민을 기만해"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19/05/09 [16:34]

윤지영 부산시의원 "시장관사 운영, 거짓된 여론전으로 시민을 기만해"

배종태 기자 | 입력 : 2019/05/09 [16:34]

 

▲ 윤지영 부산시의원이 시장관사 운영에 대해 시정질문을 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오거돈 부산시장 관사 운영에 대해 거짓된 여론전으로 시민을 기만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부산시의회 윤지영(한국당, 복지환경) 의원은 8일 임시회 3차 본회의에서 시정질문을 통해 '지방청와대’라는 권위주의의 상징인 시장관사의 운영 실태를 지적하며, 특권을 내려놓겠다던 시장의 약속이행을 촉구했다.

 

윤 의원은 "부산시가 다수의 언론을 통해 마치 관사를 부산시민에게 완전히 돌려주는 것처럼 홍보하고 있지만, 본관건물 전체를 옥외공간처럼 완전히 개방하는 것이 아니라면 거짓된 여론전으로 부산시민들은 기만한 부분에 대해서 사과하라"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부산시는 2개의 관사를 소유하고 있고, 4개의 관사를 임차하고 있으며, 현재 2개의 관사는 공실 상태에 있다"며 "정책수석보좌관이 관사 입주 당시 5급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관사를 제공할 수 있었던 근거가 무엇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윤의원은 "임차관사당 평균 1300~1400만원의 비품 비용과 관리비 또한 예산으로 집행되고 있는데, 공유재산 및 물품관리 조례에 근거하여 지급한다 하더라도 관리비는 사용자가 지불하는 것이 시민정서에 부합한다"라며 조례 개정의 필요성과 공실 관사의 활용 방안을 수립할 것을 촉구했다.
  
윤 의원은 "4개 임차관사의 보증금 총액은 14억 5천만원으로, 이에 공실을 포함한 5개의 관사의 보증금과 매달 지출되는 관리비를 합하면 현재 예산 부족으로 추진하지 못하는 청소년공작소를 권역별로 만들 수 있는 예산"이라며 예산낭비를 질타했다.

 

또 시장 관사 운영에 대해 "시민에게 개방하고 있다는 열린행사장이 실제로는 야외 공간만이 개방되다"면서 "민선7기 이후 방문객이 급증하였다고 홍보하고 있으나, 민선6기와 7기의 방문객수를 비교 분석한 결과, 이 또한 급증했다고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열린행사장(시장관사)에 집행된 예산 내역에 대해서도 비판 했다. 윤 의원은 비품들의 내구연한이 한참이나 남았음에도 불구하고, TV 2대(대당 250만원)를 비롯하여 냉장고, 김치냉장고 등을 추가로 구입하였으며, 일반시민들에게는 개방되어 있지 않은 접견실에 약 1300만원대의 고가의 음향장비 구입하여 설치한 이유에 대해 따졌다.

 

윤 의원은 "세탁물건조기, 제습기, 공기청정기, 스타일러를 비롯하여 와인냉장고와 162만원 상당의 커피메이커는 1층 공간 어디에도 없었다"라며 "과연 이러한 물품들이 정말 시에서 말한 것처럼 회의 및 각종 공식접견을 위한 공적 용도로 사용되고 있는 것인지 의문스럽다"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윤 의원은 "도시외교와 비즈니스의 활용을 이유로 일반 시민들에게 개방하지 않은 열린행사장 본관 1층의 활용은 연평균 많아야 300명의 특권층 초대에 이용되는 것에 그치지 않았다"면서 "전체 부산시민 350만명의 0.01%로 안되는 이들 300여명의 소수만이 누리는 폐쇄된 공간에 시민세금을 붓고, 이러한 공간에서 부산시립미술관으로부터 대여한 10점의 미술작품을 그들끼리 향유하고, 미술품 관리 역시 소홀히 하는 현실의 작태가 관사를 시민에게 돌려줘야 할 확실한 명분"이라고 비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