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제이크 질렌할, 첫 히어로물 입성..미스테리오 변신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19/06/04 [08:43]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제이크 질렌할, 첫 히어로물 입성..미스테리오 변신

박동제 기자 | 입력 : 2019/06/04 [08:43]

▲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제이크 질렌할 <사진출처=소니 픽쳐스>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탁월한 연기력으로 전 세계 관객들을 사로잡아온 배우 제이크 질렌할이 마블 액션 블록버스터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으로 데뷔 이후 첫 히어로물에 입성해 기대를 모은다.[제공/배급: 소니 픽쳐스 | 감독: 존 왓츠 | 출연: 톰 홀랜드, 사무엘 L. 잭슨, 젠다야, 코비 스멀더스, 존 파브로, 마리사 토메이, 제이크 질렌할 외 | 개봉: 7월 2일]

 

할리우드 연기파 배우 제이크 질렌할이 오는 7월 2일 미국과 한국에서 동시 개봉을 앞둔 마블 액션 블록버스터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속 베일에 싸인 스파이더맨의 조력자 ‘미스테리오’ 역을 맡아 이목을 끈다.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엔드게임’ 이후 변화된 일상에서 벗어나 학교 친구들과 유럽 여행을 떠난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톰 홀랜드)가 정체불명의 조력자 ‘미스테리오’(제이크 질렌할)와 세상을 위협하는 새로운 빌런들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마블 액션 블록버스터.

 

제이크 질렌할은 그간 <투모로우>(2004), <조디악>(2007), <나이트 크롤러>(2014)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예술성과 흥행성 모두를 입증하는 독보적인 필모그래피를 쌓아 왔다. 특히 이안 감독의 수작이자 제62회 베니스영화제 황금사자상을 받은 작품 <브로크백 마운틴>(2006)에서 ‘잭’으로 분해 감정의 깊이를 세밀하게 표현해낸 그는 평단의 주목을 받으며 그 해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 남우조연상을 거머쥐었다.

 

이후에도 폭넓은 스펙트럼의 작품에 참여해왔던 제이크 질렌할은 봉준호 감독의 글로벌 프로젝트 영화 <옥자>에 출연하며 최고의 씬스틸러임을 입증한 바 있다.

 

이러한 그가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을 통해 드디어 히어로물에 입성, 전 세계 팬들의 뜨거운 관심이 쏟아진다. 특히 ‘1대 스파이더맨’의 자리를 두고 토비 맥과이어와 경쟁을 펼쳤던 것으로 알려진 제이크 질렌할이 새로운 캐릭터로 합류해 더욱 화제를 모으고 있다.

 

극 중 제이크 질렌할은 MCU(Marvel Cinematic Universe)에 새롭게 합류한 캐릭터이자 위기에 처한 스파이더맨을 돕는 정체불명의 조력자 ‘미스테리오’로, 원작 코믹스에서는 스파이더맨의 오랜 숙적으로 알려진 빌런이다.

 

하지만 앞서 공개된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의 예고편에서는 스파이더맨과 협력해 세상을 위협하는 빌런들에 맞서는 모습이 드러나 원작과는 다르게 영화 속 ‘미스테리오’의 활약은 어떨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또한 ‘미스테리오’는 히어로에 버금가는 범상치 않은 능력의 보유자로, 제이크 질렌할의 폭발적인 연기가 더해져 탄생한 역대급 캐릭터를 예고한다.

 

함께 호흡을 맞춘 톰 홀랜드는 “제이크 질렌할은 꼭 한 번 만나고 싶은 배우였고, 그와의 작업은 정말 환상적이었다. 실제인지 연기인지 구별이 안 될 만큼 그는 ‘미스테리오’ 그 자체였다. 정말 많은 것을 배웠다”고 전해 제이크 질렌할이 선보일 묵직한 존재감과 강렬한 연기 변신을 더욱 기대케 한다.

 

드디어 히어로물에 입성을 마친 배우 제이크 질렌할이 ‘미스테리오’ 역을 통해 또 한 번 놀라운 연기 변신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오는 7월 2일 미국과 한국에서 동시 개봉 예정이다.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