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 이정재의 24시간이 모자란 일상 공개!

김선옥 기자 | 기사입력 2019/06/14 [14:15]

‘보좌관’ 이정재의 24시간이 모자란 일상 공개!

김선옥 기자 | 입력 : 2019/06/14 [14:15]



‘보좌관’ 이정재의 24시간이 모자란 하루가 포착됐다.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극본 이대일, 연출 곽정환, 제작 스튜디오앤뉴)이 오늘(14일) 밤 11시 첫 방송을 앞두고 장태준(이정재)의 1회 미리 보기 스틸컷을 대량 방출했다. 야망을 향해 질주하는 보좌관 장태준의 바쁜 일상이 고스란히 담기며, 실제로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 보좌관의 리얼리티를 그려갈 본방송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경찰대를 수석 졸업했고 더 큰 권력을 쥐기 위해 국회에 입성했다는 태준. 이후 국감을 휘어잡는 날카로운 질의서는 그에게 ‘가을 독사’라는 별명을 붙여주었고, 현재는 송희섭(김갑수) 의원실 수석 보좌관으로 활약하고 있다. 그래서일까 태준의 하루는 24시간으로 부족해 보인다.

 

새벽 조깅으로 시작하는 하루. 여유로운 미소로 인터뷰를 진행하고, 회의에선 특유의 카리스마로 보좌진들을 이끌고, 송희섭 의원을 깍듯하게 보좌하다가도, 누군가에게 멱살도 잡히고, 날카로운 눈빛으로 좌중을 압도하며 질의를 하는 등 그의 일상은 말 그대로 버라이어티하다.

 

‘보좌관’ 제작진은 “오늘(14일) 밤, 방송되는 첫 회에서는 태준의 눈코 뜰 새 없는 일상이 리얼하게 그려질 예정이다. 지금까지 스포트라이트에 가려져 잘 알지 못했지만, 실제로 세상을 움직이고 있는 보좌관들의 이야기가 펼쳐진다”고 전하며, “태준뿐 아니라 국회의원 강선영(신민아), 비서 윤혜원(이엘리야), 인턴 한도경(김동준) 등 다양한 인물들의 다채로운 활약도 펼쳐질 예정이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스포트라이트 뒤에서 세상을 움직이는 리얼 정치 플레이어들의 위험한 도박. 권력의 정점을 향한 슈퍼 보좌관 장태준의 치열한 생존기를 담은 드라마 ‘보자관’. ‘미스 함무라비’, ‘THE K2’, ‘추노’를 연출한 곽정환 감독과 ‘라이프 온 마스’, ‘싸우자 귀신아’를 집필한 이대일 작가, 그리고 ‘미스 함무라비’, ‘뷰티 인사이드’를 통해 연타석 흥행에 성공한 제작사 스튜디오앤뉴 등 믿고 보는 제작진의 만남으로도 주목을 받고 있다. 오늘(14일) 금요일 밤 11시 JTBC 첫 방송.

 

사진제공 = 스튜디오앤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