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설수대x건나블리, 웃음+감동 잡은 남매의 우애 '우리는 영원한 한 편!'

김선옥 기자 | 기사입력 2019/07/01 [09:48]

'슈돌' 설수대x건나블리, 웃음+감동 잡은 남매의 우애 '우리는 영원한 한 편!'

김선옥 기자 | 입력 : 2019/07/01 [09:48]



'슈퍼맨이 돌아왔다' 설수대-건나블리 남매의 훈훈한 우애가 힐링을 선물했다.

 

6월 30일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284회는 '네가 웃으면 나도 좋아'는 부제로 꾸며졌다. 그중 설수대 설아-수아-시안 남매와 건나블리 건후-나은 남매는 부제처럼 누나 혹은 동생이 웃어서 더욱 행복한 하루를 보냈다.

 

먼저 설수대는 그동안 동국 아빠에게 당해 온 막내 시안이를 위해 의기투합했다. 아이들은 모닝 우유를 나눠 마시며 아빠에게 장난을 칠 계획을 세웠다. 아빠를 위해 특별히 제조한 매운 빵부터, 헹궈도 헹궈도 계속 나오는 샴푸, 배 아픈 척하는 설아까지. 아이들의 재치 가득한 장난은 아빠를 당황하게 하는데 성공했다.

 

이 과정에서 설수대 삼남매는 한 명이 아이디어를 세우면 한 명이 연기를 하고, 한 명이 망을 보면 한 명이 작전을 실행하는 등 척척 맞는 호흡을 보여줬다. 아이들의 장난에 속수무책으로 당하는 동국 아빠의 모습은 시청자들을 빵빵 터뜨렸다.

 

그런가 하면 광희 삼촌과 함께 스위스를 여행 중인 건나블리 남매는 여행 중 뜻밖의 위기를 맞았다. 건후가 나은이 위로 지나가려 하자 나은이가 "나 미끄럼틀 아니야"라고 경고한 것. 건후는 누나에게 사과하려 했지만, 나은이는 이를 못 보고 지나쳤고 건후는 시무룩해졌다.

 

그러다 건후는 나은이를 밀치며 의사를 표현하려 했고, 결국 남매는 제 갈 길을 가기에 이르렀다. 그때 광희 삼촌은 대형 쳇바퀴로 아이들을 데리고 갔다. 싸움의 여파인지 건나블리는 반대 방향을 보고 바퀴를 굴리려고 했다. 광희 삼촌은 이때 "가족은 한 쪽을 봐야 해"라며 삶의 이치를 알려줬다. 결국 아이들은 한 방향으로 바퀴를 굴리며 유쾌하게 화해했다.

 

이어 쉴트호른에 올라가는 케이블카에서는 무서워하는 나은이를 건후가 토닥토닥 달래주며 훈훈한 남매의 정을 보여줬다. 아이들은 두 손을 꼭 잡고 서로 의지하며 해발 2970m의 쉴트호른을 정복할 수 있었다.

 

이처럼 함께 할 때 더욱 강해지는 남매의 우애는 랜선 이모-삼촌들의 마음에도 힐링을 선사하기에 충분했다. 이에 시청자들은 "설수대 남매들이 뭉치니까 동국 아빠도 못 당한다", "설수대 남매들 아침 회의하는 게 귀여웠다", "건나블리는 싸움도 러블리하다", "싸우고 바로 화해하는 남매의 모습이 천사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서로에게 가장 친한 친구이자, 가장 좋은 선생님이 되어주는 설수대와 건나블리. 아이들을 오늘도 서로를 통해 함께하는 법을 배우고, 한 발짝 성장했다. 특히 동생과의 갈등에 대처하는 나은이의 모습은 어른들에게 교훈을 줄 정도. 앞으로도 훈훈한 우정으로 시청자의 마음을 훈훈하게 물들일 아이들의 모습이 기대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