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일본과 행정교류사업 잠정 중단, 민간은 자율에 맡겨

8월 3일 예정인 조선통신사 사업은 계속 추진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19/07/29 [15:33]

부산시, 일본과 행정교류사업 잠정 중단, 민간은 자율에 맡겨

8월 3일 예정인 조선통신사 사업은 계속 추진

배종태 기자 | 입력 : 2019/07/29 [15:33]

 

▲조선통신사 행렬     © 배종태 기자

 

부산시는 일본 지방정부와 행정교류는 잠정 보류하고, 조선통신사 등 민간 교류는 자율적인 결정에 맡기기로 했다.

 

시는 최근 일본 아베 정부의 부당한 경제보복조치와 관련해 '부산-나가사키 우호교류 항목협의서 체결’ 등 일본과의 행정교류 사업은 한.일 관계가 발전적으로 개선될 때까지 잠정적으로 중단하고, 공무를 위한 일본방문도 제한하기로 했다.

 

다만, 민간의 경제.문화 등 교류지원 사업은 해당기업, 단체의 입장을 최대한 존중해 진행여부는 민간의 자율적인 판단에 따라 결정하도록 했다. 이 경우에도 시에서는 참여 기업.단체 지원 등 필수 인원을 제외하고는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부산은 일본과 지정학적으로 가장 인접한 지역으로 다른 시․도 대비 일본 수출입 비중이 높은 데다, 자매.우호협력도시를 중심으로 다양한 행정.문화교류를 지속해 오고 있다. 하지만, 최근 일본 아베 정부의 부당한 경제보복조치와 관련, 지난 7월 23일, 계획 중인 교류사업에 대해 전면 재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시는 행정부시장 중심으로 관련부서, 기관, 단체 등과의 의견수렴 및 검토를 거쳐, “견고한 입장, 원칙있는 교류”라는 방향 속에서 대일(對日) 교류사업의 두 가지 원칙을 견지한다는 입장이다.

 

오는 8월 3일부터 진행될 예정인 조선통신사 사업은 조선통신사 세계기록유산등재 한국추진위원회 및 관련단체에서 “이럴 때일수록 양국 평화교역의 상징인 조선통신사 사업을 기존대로 추진해 민간 쪽에서 숨통을 틔워야 한다”라는 강한 추진의지를 보이고 있어, 이들 단체의 입장을 존중, 예년대로 추진될 예정이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부당한 아베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가 조속히 철회돼 정부 간 관계도 하루빨리 정상화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