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금융그룹- 유암코, ‘기업재무안정펀드’ 일천억원 조성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19/07/29 [16:21]

BNK금융그룹- 유암코, ‘기업재무안정펀드’ 일천억원 조성

배종태 기자 | 입력 : 2019/07/29 [16:21]

 

▲ BNK금융-유암코가 ‘부울경 지역 기업구조조정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양 기관은 1천억원의 펀드 자금을 지역 구조조정 대상기업에 대한 투자 및 대출로 재무안정성을 지원할 예정이다.     © 배종태 기자


BNK금융그룹과 유암코는 1,000억원 규모의 ‘기업재무안정펀드’를 조성하기로 했다.

 

두 기관은 29일 오전 부산은행 본점에서 ‘부울경 지역 기업구조조정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역 구조조정 대상기업에 대한 투자 및 대출로 재무안정성을 지원할 예정이다.

 

유암코(UAMCO:연합자산관리)는 기업재무안정펀드 운용 및 투자, 부실채권 인수 등을 주요 업무로 하는 기업구조조정 전문회사이다.

 

BNK금융 관계자는 "지역 구조조정산업에 대한 적기 지원으로 시장 중심의 구조조정 확대 및 지역경제 안정화를 도모하기 위해 이번 협약을 추진했다"고 펀드 조성 이유를 설명했다.

 

양사는 이번 협약으로 구조조정 대상기업에 대한 발굴, 투자 및 대출 지원, 관리 노하우 공유, 구조조정기업에 대한 컨설팅 및 설명회 등 기업의 경영 정상화를 위한 다양한 지원프로그램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BNK금융그룹은 200억원, 유암코는 700억원, 화인파트너스는 100억원을 각각 출자하여 1,000억원 규모의 ‘기업재무안정펀드’를 조성한다.


유암코 김석민 대표이사는 “BNK금융그룹와 함께 조성하는 기업재무안정펀드를 통해 장기적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구조조정기업의 재기와 정상화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BNK금융그룹 김지완 회장은 “기업 상황에 적합한 맞춤형 지원으로 기업의 경영 정상화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며 “정부에서 추진 중인 혁신금융의 확대와 시장 중심의 선제적 구조조정 기반 마련을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