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환경공단 '밀폐공간 작업 안전관리 허술'...기관경고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19/08/01 [17:55]

부산환경공단 '밀폐공간 작업 안전관리 허술'...기관경고

배종태 기자 | 입력 : 2019/08/01 [17:55]

 

▲ 부산환경공단     © 배종태 기자

 

부산환경공단이 작업장 안전관리에 허점투성이로 안전불감증이 여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부산시는 지난 5월 20일부터 31일까지 부산환경공단 정기종합감사와 6월 11일부터 14일까지 작업장 안전관리분야 보완감사를 실시한 결과, 대부분의 사업장에서 밀폐공간 작업 시 안전관리가 허술하게 이루어진 사실을 지적하고, 밀폐 공간 작업 관련 안전관리 소홀로 기관경고와 관련 직원에 대한 징계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시는 하수관로, 맨홀, 음식물폐기물 소화조 등 밀폐 공간 내 작업빈도가 높은 사업장이 많은 부산환경공단의 특성을 감안해, 공단 내 모든 사업장에 대한 안전관리 실태를 중점적으로 감사했고, 그 결과 대부분의 사업장에서 밀폐 공간 안전관리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은 사실이 드러났다.

 

종합감사에서 밀폐 공간 안전관리 주요 지적사항으로는 ▲밀폐공간에서 작업을 진행하기 전에 반드시 관리감독자의 허가를 받고 작업을 하여야 함에도 작업허가 없이 작업함 ▲밀폐공간에서 작업하는 경우 감시인을 지정하고 작업장 외부에 배치하여야 함에도 감시인을 지정하지 않았거나 외근 등으로 감시인 역할을 수행할 수 없는 사람을 감시인으로 지정한 경우가 있음 ▲ 밀폐공간 작업 전에 유해가스 농도를 측정하여야 함에도 측정하지 않은 사실이 있음 등의 사항이다.

 

부산환경공단 내부지침인 밀폐공간 보건작업 프로그램에는 ▲밀폐공간이란 산소결핍, 유해가스로 인한 질식·화재·폭발 등의 위험이 있는 장소를 말하며, 밀폐공간에서 근로자에게 작업을 하도록 하는 경우에는 밀폐공간 작업 프로그램을 수립하여 시행하여야 하고 ▲사업주는 밀폐공간에서 근로자에게 작업을 하는 경우 미리 해당 밀폐공간의 산소 및 유해가스 농도를 측정하여 적정공기가 유지되고 있는지를 확인하고 근로자가 밀폐공간에서 작업하는 경우 출입 할 때 마다 인원을 점검하여야 한다. 또 작업을 하는 동안 작업 상황을 감시할 수 있는 감시인을 지정하여 밀폐공간 외부에 배치해서 근로자가 이상이 있을 경우 구조요청 등 필요한 조치를 한 후 즉시 관리감독자에게 알리도록 되어 있다.

 

류제성 부산시 감사위원장은 “민선7기 시민명령 1호가 ‘안전도시 부산만들기’임에도 아직까지 현장에서는 안전매뉴얼대로 이루어지지 않은 사실이 드러난 만큼, 이번 감사 지적사항을 계기로 안전관리에 대한 전반적인 재점검과 교육이 필요하다.”고 경고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