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국제광고제, 심사위원단에 세계 광고계 여성리더 대거 포진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19/08/02 [16:20]

부산국제광고제, 심사위원단에 세계 광고계 여성리더 대거 포진

배종태 기자 | 입력 : 2019/08/02 [16:20]

 

▲ 부산국제광고제 세계광고계 여성리더 심사위원단     © 배종태 기자

 

부산국제광고제에 세계 광고업계를 주도하고 있는 여성리더 중심으로 굴지의 광고회사 출신 전문 심사위원단이 구성됐다.


올해 부산광고제의 본선 진출작이 확정되며, 이를 심사할 본선 심사위원에 세계 광고업계를 주도하고 있는 로빈 피츠제럴드(Robin Fitzgerald), 조안나 몬테이로(Joanna Monteiro), 주리펑 타이둠롱(Jureeporn Thaidumrong) 등의 여성리더들이 이름을 올렸다.

 

이번 국제광고제 심사위원장 5인 중 3인이 여성으로, 광고계에서 화려한 수상경력과 함께 다양한 최초의 타이틀을 획득한 바 있는 인사들로 구성됐다.

 

미국 비비디오(BBDO) 최초의 여성 최고 크리에이티브 책임자(CCO)이자 페이팔(Paypal), 넷플릭스(Netflix) 등의 글로벌 광고캠페인을 성공시킨 로빈 피츠제럴드(Robin Fitzgerald), 브라질 여성 최초로 비즈니스 인사이더(Business Insider)에서 선정한 <광고계의 가장 창의적인 여성>로 꼽힌 조안나 몬테이로(Joanna Monteiro), 태국 최초의 칸 골드 라이온(Cannes Gold Lion) 수상자이자 30년 동안 세계 광고업계에서 화려한 수상경력을 자랑하는 주리펑 타이둠롱(Jureeporn Thaidumrong)이 심사위원장으로 활약한다.

 

심사위원장 뿐만 아니라 본선 심사위원 35인 중 여성 심사위원의 비율이 절반에 가까운 것으로 나타나, 이전보다 영향력 있어진 광고계 우먼파워 효과를 입증하였다. 국내외 유명 광고회사 및 기업 마케팅 팀에서 활발하게 활동 중인 현직 여성 광고인들도 대거 참여하였다.

 

페이스북 크리에이티브 샵(Facebook Creative Shop)에서 인스타그램 스토리 기능을 책임지고 있는 글로벌 디렉터인 Ksy Hsu와 20년 동안 피앤지(P&G)를 비롯한 세계 최대 브랜드들의 광고 경험과 수상 경력을 자랑하는 브이앰엘와이앤알(VMLY&R)의 수석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킴 픽(Kim Pick)이 참여했다.

 

또, 삼성전자, 코카콜라 등 글로벌 브랜드 경험 및 통합 마케팅 캠페인 전문가인 제일기획의 이예훈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와 롯데 그룹, 네이버, 네슬레와 같은 글로벌 브랜드들의 TV 및 디지털 캠페인을 담당하고 있는 대홍기획의 박윤진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등이 대표적인 여성 심사위원으로서 부산국제광고제에 참여하게 됐다. 
 
다수의 여성 심사위원 참여로 보다 새로운 시각으로 수상작을 평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문화체육관광부와 부산광역시가 후원하는 2019 부산국제광고제는 22일(목)부터 24일(토)까지 부산 벡스코 및 해운대 일원에서 진행된다.

 

본선 최종 심사를 거쳐 분야별로 그랑프리 및 금, 은, 동상의 주인공을 정하며, 최종 수상작은 8월 24일에 발표 및 시상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