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日 화이트리스트 제외 결정 “양국 협력관계 심각한 훼손”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8/02 [13:15]

전경련, 日 화이트리스트 제외 결정 “양국 협력관계 심각한 훼손”

박수영 기자 | 입력 : 2019/08/02 [13:15]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전국경제인연합회가 2일 “일본 정부가 한국을 전략품목 수출 우대 국가인 이른바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 깊은 아쉬움을 표한다”고 밝혔다.

 

전경련은 이날 논평을 통해 “양국은 4차 산업혁명 시대 글로벌 가치사슬에서 핵심적 역할을 담당할 뿐 아니라 한미일 안보 공동체의 주축”이라며 “한해 천만 명 이상이 상호 방문하는 핵심 우방국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러한 관계임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가 추가 수출규제를 결정 한 것에 대해 한국 경제계는 양국 간의 협력적 경제관계가 심각하게 훼손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전경련 배상근 전무는 “일본 정부는 이제까지의 갈등을 넘어서 대화에 적극 나서주기를 촉구한다”며 “우리 경제계도 경제적 실용주의에 입각해 양국 경제의 협력과 발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일본 아베 정권은 이날 한국을 수출통제 절차 간소화 대상국인 ‘화이트 국가’에서 제외하기 결정했다. 일본 정부는 각의 결정 뒤 공포 절차를 거쳐서  21일이 지나면 개정안이 시행된다. 일본이 화이트 국가로 인정한 나라를 대상에서 제외하기는 한국이 첫 사례다.

 

break9874@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