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해수욕장, 6.7월 관광객 55만 여명 증가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19/08/07 [16:47]

해운대해수욕장, 6.7월 관광객 55만 여명 증가

배종태 기자 | 입력 : 2019/08/07 [16:47]

 

▲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 배종태 기자

 

올해 해운대해수욕장을 찾은 관광객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55만여 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운대구는 5일 지난 6, 7월 두 달간 휴대폰 위치기반 빅데이터로 인파를 산정한 결과를 이같이 발표했다.

 

구는 관광객 증가 원인으로 5월 말에 열린 모래축제 작품을 6월 9일까지 전시해 많은 관광객이 찾았고, 7월 들어 한.일 관계 악화로 국외여행 대신 국내로 발길을 돌린 여행객이 해운대를 많이 찾았던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백사장에서 영화를 상영하는 ‘비치시네마’와 오후 9시까지 밤 수영을 즐길 수 있는 야간개장, 밤바다의 낭만을 즐길 수 있는 ‘푸드트럭존’ 등 밤 시간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해 큰 인기를 끌어 낮뿐만 아니라 밤에도 많은 피서객이 찾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함께 지난해 6월에는 힙합페스티벌 등 큰 축제가 많이 열려 행사를 찾은 이들로 해수욕장이 붐볐으나, 올해는 한 건의 행사도 없어 온전히 바다를 즐기기 위해 해운대를 찾은 관광객 27만4천여 명이 늘었다. 7월에도 25만 6천여 명이 증가했다.

 

홍순헌 구청장은 “해운대해수욕장은 8월 말까지 개장한다"면서 “관광객 편의 증진과 쾌적한 해수욕장 조성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며 많은 방문을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