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진구의회, '일본 경제보복 조치 철회' 촉구 결의문 채택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19/08/12 [16:56]

부산진구의회, '일본 경제보복 조치 철회' 촉구 결의문 채택

배종태 기자 | 입력 : 2019/08/12 [16:56]

 

▲ 부산진구의회     ©배종태 기자

 

부산진구의회(의장 장강식)가 12일 제294회 임시회 본회의를 열고, 일본 경제보복 조치 철회를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부산진구의회는 '일본정부 경제침략 행위 규탄 및 철회 촉구' 결의문을 통해 “강제징용 피해자 보상판결을 빌미로 일본의 수출 규제 경제보복 조치는 자유무역과 세계 경제질서를 심각하게 훼손시키는 명백한 경제 침략행위”라며 “일본정부는 과거 침략행위에 대한 진심어린 사과와 반성 없이 가해자가 피해자를 경제적 무기로 겁박하는 국제적 불량국가로 전략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부산진구의회가 이날 발표한 결의문에는 일본은 대한민국의 산업과 기술경쟁력을 유린하는 경제보복 조치와 경제침략 행위을 당장 철회하라▲일본은 과거 침략전쟁, 강제징용, 위안부동원 등 불법적인 행위에 대해 책임 있는 자세로 반성하고 사죄하라 ▲일본은 과거 식민시대 강제징용 피해 배상에 관한 우리사법부의 판결을 존중하고, 일본기업들은 피해자들에게 정당한 배상을 하라 ▲일본의 경제보복이 중단 될 때까지 일본제품 불매운동, 일본여행자제 운동 등 모든 방법을 동원해 일본의 경제침략 행위를 적극 저지하고, 소재·부품 국산화 정책을 적극 지원한다는 등의 내용이 담겼다.

 

장강식 의장은 “일본 아베정부의 경제보복 조치에 맞서 우리나라가 경제 강국으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위기를 기회로 삼아 국민 모두가 슬기롭게 대응해 나가자"면서“국익을 우선할 때는 여.야가 따로 없는 없다"며 여.야 한목소리로 경제보복 철회를 촉구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