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의회, '일본 수출규제 규탄 및 경제 기살리기' 결의대회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19/08/13 [16:51]

부산시의회, '일본 수출규제 규탄 및 경제 기살리기' 결의대회

배종태 기자 | 입력 : 2019/08/13 [16:51]

 

▲부산시의원 전원이 참여한 가운데  '일본 수출규제 규탄 및 부산경제 기살리기 결의대회'를 진행하고 있다. 박인영 시의회 의장이 성명서를 낭독하며 일본의 경제보복을 규탄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부산시의회는 12일 '일본 수출규제 규탄 및 부산경제 기살리기'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오전 시의회 입구에서 박인영 의장 등 전 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여.야 원내대표가 함께 단상에 올라 일본의 경제침략에 대해 규탄하고, 성명서 낭독과 구호제창 및 피켓 퍼포먼스 등을 펼쳤다.

 

박인영 의장은 이자리에서 "일본정부의 부당한 경제침략 행위에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며 "부당한 경제보복 조치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박 의장은 "부산은 일본과 지리적으로 가까운만큼 더 큰 피해가 우려된다"면서 "부산시는 누구보다 발빠르게 지역기업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다각적인 대책을 수립하고 있으며, 국회의원들은 지역 상공인들을 만나 정부의 대응방안을 상세히 설명하고 어려움을 듣고, 아픔을 나누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부산시의회는 일본 수출규제 중장기 대응전략 마련 TF를 구성해 중앙정부의 대응을 지속적으로 체크하는 것을 물론 부산시의 대응방안을 지원하고 모자란 것은 보완해나갈 것"이라며 "부산경제의 자립 위한 장기적 방안 연구와 전범기업 제품의 구매를 제한하는 조례발의도 준비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일본 관광객의 급격한 감소로 당장 어려움에 겪을 중소상인들의 어려움을 나누기 위해 부산 국내관광 활성화 및 재래시장 이용 캠페인도 펼쳐나가겠다"고 했다.

 

부산시의회는 오는 제280회 임시회에서 일본의 부당한 수출규제를 규탄하는 결의안을 채택하고, 시와 교육청을 비롯한 산하기관들이 일본 전범기업이 생산한 제품 구매나 용역·수의계약을 제한하는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및 수의계약 제한 조례' 제정을 추진하는 등 장기적으로 부산경제에 미칠 영향 분석 및 대책 마련을 위해 힘을 쏟기로 했다.

 

또한 '일본 수출규제 대응 TF’를 구성하기로 했다. 손용구 의원을 단장으로 한 TF는 정부 대응방안을 지속 점검하는 한편, 시와 협력하여 기업 및 중소상공인의 피해지원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특히, 일본 관광객의 감소로직접 피해를 보는 중소상인들을 위해 부산 국내관광 활성화 및 주요 재래시장 적극 이용 캠페인을 전개하는 등 이번 사태를 기회로 지역 경제의 대일 의존도 탈피 방안도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박 의장은 “3.1 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는 시점에서 일본은 다시금 우리나라를 경제적 식민 속국으로 만들고자 한다”며 “일본의 조치로 적지 않은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부산시민들이 함께 힘을 모은다면 반드시 이길 것으로 확신하며 그 선두에서 시의회가 온 역량을 다해 시민 여러분과 함께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산시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