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 의혹’ 양현석 YG 전 대표-승리, 상습도박 혐의 입건..경찰 수사 착수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19/08/15 [13:48]

‘성매매 의혹’ 양현석 YG 전 대표-승리, 상습도박 혐의 입건..경찰 수사 착수

박동제 기자 | 입력 : 2019/08/15 [13:48]

▲ ‘성매매 의혹’ 양현석 YG 전 대표-승리, 상습도박 혐의 입건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성매매 알선 혐의로 입건된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대표가 상습도박 혐의로 추가 입건됐다. 양현석과 함께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29. 본명 이승현)도 같은 혐의로 입건돼 경찰이 정식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 14일 경찰청장·출입기자단 정례간담회에서 양현석과 승리에 대한 첩보 내용을 근거로 내사한 결과, 상습도박 혐의를 적용해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증거인멸 가능성이 있어서 필요한 절차들을 신속하게 진행할 것이며, 해외원정 도박 의혹과 함께 제기된 양현석의 일명 ‘환치기(불법 외환거래 수법)’ 의혹에 대해선 추가 입건 방안을 검토 중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양현석은 앞서 지난 2014년 9월 동남아시아 시장 공략을 위해 말레이시아 출신 금융업자인 조로우(로택 조) 등 외국인 재력가들에게 성접대를 한 의혹에 휩싸였으며, 현재 성매매 알선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상태다.

 

일명 ‘버닝썬 게이트’의 중심인 승리는 성매매, 업무상 횡령 등 총 7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