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신재생에너지 비전 및 4대 전략과 15대 중점과제 발표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19/08/23 [11:53]

부산시, 신재생에너지 비전 및 4대 전략과 15대 중점과제 발표

배종태 기자 | 입력 : 2019/08/23 [11:53]

  

▲ 부산시 유재수 경제부시장이 22일 '부산 신재생에너지 비전과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부산시는 ‘시민과 함께 만드는 클린에너지도시, 부산’이라는 비전과 신재생에너지 전략 및 중점과제를 22일 발표했다.

 

유재수 부산시경제부시장은 이날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대 전략과 15대 중점과제를 선정하는 등 신재생에너지를 통한 전력자립률을 2030년 20%, 2050년 50%, 에너지효율화를 2030년 18%, 2050년 34%로 설정하는 정책목표 등을 밝혔다.


시는 "이번 전략은 시민단체, 학계, 기업 등 민간 전문가 50명으로 워킹그룹을 구성.운영해 정책방향, 목표 등을 설정했다"면서 "또 시민공청회, 시민아카데미, 타운홀미팅, 청년토론회, 간담회 등을 20여 차례 개최하는 등 전문가와 시민들의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계획(안)을 마련해 에너지정책위원회의 심의를 거쳤다"고 설명했다. 

 

시의 4대 전략은 ▲신재생에너지 보급확대 ▲에너지효율화 및 수요관리 ▲에너지신산업 육성  ▲시민참여형 네트워크 운영 등 이며, ❶도시형 태양광 보급, ❷해상풍력 조성 및 실증, ❸수소연료전지 보급, ❹해양에너지 개발 등 4대 중점과제를 추진한다.

 

☞신재생에너지 보급확대를 위해 건물형.지붕형 태양광을 중심으로 건물 일체형 태양광 발전(BIPV), 농지활용 태양광 등 도시형 태양광을 적극 보급, 267MW(’22년) → 1천027MW(’30년) → 1천998MW(’50년)로 확대한다.

 

청사포에 조성 중인 지역 최초의 고정식 해상풍력을 기반으로 풍황이 풍부한 동부산과 서부산권에도 고정식 해상풍력을 확대하고, 장기적으로 실증을 통한 기술 축적으로 부유식 해상풍력 보급 확대 등 해상 풍력 조성 및 연구개발에 주력하여 41MW(’22년) → 295MW(’30년) → 1천406MW(’50년)로 확대한다.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차세대 먹거리 창출을 위한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맞춰 에코델타시티에 조성 중인 신도시, 산업단지에 대용량 연료전지를 보급하고, 가정, 상가 등에도 소형 생활형 연료전지 보급을 추진해 47MW(’22년) → 331MW(’30년) → 623MW(’50년)로 확대 설치한다.

 

시는 해양수도 부산의 특성을 살려 해상태양광, 부유식 풍력, 조류 등 신기술 실증을 통해 해양에너지 개발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며, 이러한 정책으로 현재 165MW 규모의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 용량을 2030년 1천665MW, 2050년까지 4천039MW 규모로 확대할 계획이다.


☞에너지효율화 및 수요관리 분야는 ❶고효율기기 및 스마트에너지 보급, ❷산업 및 수송부문 에너지효율화, ❸민관 에너지 절약 생활화 등 3대 중점과제를 추진한다.

 

발광 다이오드(LED), 에너지 저장 장치(ESS) 보급, 전력수요반응자원시장 참여 확대,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지능형전력망 구축 등을 통해 고효율기기 및 스마트에너지를 적극 보급하고, 기업 에너지진단, 시설개선, 전기, 수소차 등 친환경차 보급, 대중교통 활성화 등 산업․수송 부문의 에너지 효율화를 추진한다. 또, 에너지 시민절약 실천공모사업, 에너지홈닥터 확대, 시민단체 주도로 에너지절약 캠페인 등 민관 에너지절약을 생활화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이러한 정책을 통해 2030년 18%, 2050년 34%를 에너지효율화를 달성해 최종 에너지기준수요 6,838천toe(’30년), 7,275천toe(’50년)를, 최종 에너지목표수요 6,292천toe(’30년), 5,926천toe(’50년)로 각 8%, 18%를 절감할 방침이다.

 

☞에너지신산업 육성 분야는 ❶클린에너지기술혁신기업 육성, ❷건물 일체형 태양광 발전(BIPV), 부유식 등 신기술 연구개발(R&D) 실증, ❸파워반도체 등 신산업 클러스터 조성, ❹해양수소에너지 생산거점 조성, ❺부산통합에너지센터 설립 등 5대 중점과제를 추진한다.
 
신재생에너지 기업의 경쟁력 강화와 시장에 안정적 안착을 위하여 클린에너지기술혁신기업을 2030년 130개, 2050년 300개를 발굴․육성하고, 부산의 특성을 살린 건물형 태양광과 부유식 해상풍력 등 신기술에 대한 연구투자와 실증을 통해 대내외 경쟁력 강화할 계획이다.

 

또, 상용화센터 등 인프라 구축, 지역 인력양성을 통해 선순환 구조를 만들고, 동남권 방사선 의과학 산업단지에 첨단기업 유치로 파워반도체 등 신산업 클러스터를 2023년 인프라 구축, 2030년에 조성 완료한다. 미래수소경제를 뒷받침할 부산의 해양환경에 특화된 수소생산, 저장, 운송기술을 개발하여 해양수소 에너지 생산거점을 조성할 예정이다.

 

산하기관에 분산된 에너지업무를 통합 개편해 연구개발, 에너지정책 수립, 신재생에너지 보급 등 에너지산업 육성 전문기관인 부산통합에너지센터를 2023년까지 설립, 시민사회의 요구에 부응할 계획이다.

 

☞시민참여형 네트워크 운영 분야는 ❶민관 거버넌스 운영, ❷부산 에너지시민헌장 제정, ❸시민참여형 발전사업 활성화 등 3대 중점과제를 추진한다.

 

에너지 정책결정과 의견수렴 과정에 민간 참여를 더욱 확대하고, 시민아카데미 등 시민전문가 양성과 시민사회와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민관 거버넌스 운영을 강화한다.

 

시민의 관심과 참여를 유도하고, 공공기관 유휴뷰지를 활용한 발전수익을 시민과 함께 공유하는 시민펀드형, 협동조합형으로 공익형 시민참여형 발전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부산시는 신재생에너지 비전 실현을 위해 2022년까지 국비․시비․민자 포함 6천7백억 원, 2030년 4조4천억 원, 2050년 12조8천억 원을 투자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2030년 32천 명, 2050년 119천 명의 고용창출 효과를 예상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