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티스' 최진혁-손현주-나나-박성훈, 가장 소중한 것을 끝까지 지킬 수 있을까.

김선옥 기자 | 기사입력 2019/08/23 [14:54]

'저스티스' 최진혁-손현주-나나-박성훈, 가장 소중한 것을 끝까지 지킬 수 있을까.

김선옥 기자 | 입력 : 2019/08/23 [14:54]


‘저스티스’ 최진혁, 손현주, 나나, 박성훈이 각자의 소중한 것을 지키기 위해 끝을 알 수 없는 길로 달려나가고 있다.

 

KBS 2TV 수목드라마 ‘저스티스’(극본 정찬미, 연출 조웅, 황승기, 제작 프로덕션 H, 에프앤 엔터테인먼트)에서 각기 다른 욕망으로 질주하고 있는 이태경(최진혁), 송우용(손현주), 서연아(나나), 그리고 탁수호(박성훈). 누군가에겐 숨겨진 진실이며, 누군가에겐 소중한 가족이고, 또 다른 누군가에게 어긋난 욕망이었다.

 

지난 23일 방송에서 납치된 장영미(지혜원)를 구하고 장엔터 사건을 낱낱이 드러내기 위해 탁수호의 집에 접근한 태경과 연아. 이들은 송회장과 탁수호가 숨기고 있는 진실 때문에 사랑하는 가족을 잃는 비극을 겪었다. 태경의 동생 태주(김현목)는 이유도 모른 채 뺑소니를 당했고, 연아의 아버지 서동석(이호재)은 딸에게 악의 카르텔과 싸울 힘을 실어주기 위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 이제 두 사람에겐 가족을 위해서라도, 장엔터 사건이 어떻게 벌어졌고, 그 배후에 있는 송회장과 탁수호가 어떤 악행을 저지르고 있는지, 숨겨진 진실을 밝혀내는 것이 중요한 목표가 됐다. 

 

“저한테 정의는 내 가족의 안전”이라는 송회장에게 가장 소중한 건 아들 대진(김희찬)이다. 남원식당 멤버들에게 성상납을 하고, 탁수호가 괴롭힐 대상을 제공해온 수많은 악행들이 송회장에겐 아들을 지키는 일이었다. 돈과 권력이 없어서 대진의 다리를 망가뜨린 가해자들 앞에 무릎을 꿇었던 송회장은 그때부터 아들을 지키겠다는 일념 하나로 힘을 키워왔다. 아직 아버지의 실체를 모르는 대진이 장엔터 사건 기록을 볼 때마다 불안에 떠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송회장은 진실의 칼날 앞에서 끝까지 대진을 지킬 수 있을까. 그리고 그렇게 아끼는 아들에게 자신의 실체를 들키지 않을 수 있을까.

 

진실과 가족이 아닌 어긋난 욕망을 좇는 사람도 있었다. “인간의 영혼을 가지고 노는 게 얼마나 재밌는지를” 강조하는 정진그룹 부회장 탁수호. 자신이 하고 싶은 대로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그에겐 자신의 희열이 가장 중요하다. 태경과 연아가 수사망을 좁혀가고 있음에도 영미를 풀어주지 않고, 진짜 얼굴을 숨긴 채 다가가는 이유도 모두 이 때문. 하지만 태경과 연아가 집 안까지 들이닥친 상황에서 탁수호는 언제까지 자신의 욕망을 지킬 수 있을까. 

 

‘저스티스’ 매주 수, 목 밤 10시 KBS 2TV 방송.

 

<사진제공 = 프로덕션 H, 에프앤 엔터테인먼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