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FF] 한국영화 100주년 특별전 ’하녀' 등 10선 상영

'아시아 여성감독 3인전’ 8작품 상영

김선옥 기자 | 기사입력 2019/08/27 [20:36]

[BIFF] 한국영화 100주년 특별전 ’하녀' 등 10선 상영

'아시아 여성감독 3인전’ 8작품 상영

김선옥 기자 | 입력 : 2019/08/27 [20:36]

 

한국영화 100주년 특별전’ 하녀 등 10선    © 배종태 기자

 

24회 부산국제영화제가 특별기획 프로그램으로 한국영화 100주년 특별전아시아 여성감독 3인 전을 선보인다.

 

한국영화 100년사, 위대한 정전 10상영

한국영화사 100년이 되는 해를 맞이해, 부산국제영화제에서는 한국영화를 대표하는 작품들을 만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

 

정한석 프로그래머는 “100년의 역사 속에서 명실공히 한국영화 정전으로 손꼽혀야 할 영화들을 새로 정리하고 선정하여 알리는 것은 부산국제영화제의 중대한 역할 중 하나일 것"이라고 취지를 밝혔다.

 

부산국제영화제는 한겨레신문과 CJ문화재단이 함께한 한국영화 100, 한국영화 100선정에 참여한 선정 위원들 중 37인에게 의뢰하여 집계를 거친 뒤 역대 한국영화 10선 목록을 새로 선정했다.

 

한국영화 100년사, 위대한 정전 10의 이름으로 진행되는 한국영화100주년 특별전은 테마에 걸맞게 한국영화사 100년의 정전이라고 할 만한 작품들이 선정됐다.

 

선정된 작품은 김기영 감독의 <하녀>(1960), 유현목 감독의 <오발탄>(1961), 이만희 감독의 <휴일>(1968), 하길종 감독의 <바보들의 행진>(1975), 이장호 감독의 <바람불어 좋은 날>(1980), 배용균 감독의 <달마가 동쪽으로 간 까닭은?>(1989), 임권택 감독의 <서편제>(1993), 홍상수 감독의 <돼지가 우물에 빠진 날>(1996), 봉준호 감독의 <살인의 추억>(2003), 박찬욱 감독의 <올드보이>(2003). 해당 선정작들의 감독들과 국내외 저명한 영화인들이 특별 게스트로 참여하는 관객과의 대화도 진행된다.

 

응시하기와 기억하기 - 아시아 여성감독 3인전

올해 부산국제영화제의 또 다른 특별기획 프로그램으로 응시하기와 기억하기 아시아 여성감독 3인전을 준비했다.

 

인도의 디파 메타(Deepa MEHTA), 말레이시아의 야스민 아흐메드(Yasmin AHMAD), 베트남의 트린 민하(TRINH T. Minh-ha)가 올해 특별전의 주인공이다.

 

이들이 각각 영화를 만들기 시작한 시기와 장르는 달랐지만, 2009년 작고한 야스민 아흐메드는 세상을 떠나는 순간까지 그리고 디파 메타와 트린 민하는 현재까지 자신만의 독특한 시선과 고민을 담은 영화들을 만들어왔다.

 

이번 특별전에서는 인도 여성과 계급, 섹슈얼리티의 문제를 깊이 있게 다룬 디파 메타의 3부작- <>(1996), <>(1998), <>(2005), 인종과 종교의 문제를 청소년들의 성과 사랑의 서사로 풋풋하게 풀어낸 야스민 아흐메드의 <묵신>(2006)<탈렌타임>(2009), 식민주의와 여성, 역사의 문제를 지속적으로 현재화 해 온 트린 민하의 <재집합>(1983), <그녀의 이름은 베트남>(1989), <베트남 잊기>(2016) 8작품을 상영한다.

 

또한 탈식민주의 페미니스트 영화학자이자 감독인 트린 민하가 영화제를 방문하여 포럼 비프에서 109일부터 열리는 남/동남아시아 섹션 기조연설을 담당한다. 본 포럼에서는 국내외 영화 학자들이 참여하여 특별전 관련된 학술 발표와 토론을 진행한다. 트린 민하 감독은 영화 상영 후 관객과의 대화에도 참여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