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형 부산시의원 " 가로수 정책, 심고 나서는 나몰라 한다"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19/09/06 [16:15]

이용형 부산시의원 " 가로수 정책, 심고 나서는 나몰라 한다"

배종태 기자 | 입력 : 2019/09/06 [16:15]

 

▲ 이용형 부산시의원이 5분자유발언을 통해 부산시 가로수 정책에 대해 개선을 촉구하고 있다© 배종태 기자

 

부산시 가로수가 심는 정책에서 가꾸는 정책 중심으로 전환해 시민들의 생활 불편이 없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부산시의회 이용형(도시안전) 의원은 6일 제280회 임시회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부산시 가로수 정책, 심고 나서는 나몰라한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체계적으로 제대로 관리하고 가꾸는 가로수 정책을 위해 ▲가로수의 전고와 수형조절 등의 예산확보와 문제가 많은 가로수길을 우선으로 전수 조사 부산시 차원의 가로수 관리 시범 지역으로 선정하고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가로수 환경 조성을 위해 적극 실천할 것 ▲가로수 관리를 위한 가로수 맵 개발과 효율적이고 체계적인 가로수 관리(전정작업)를 위한 가로수 전담관리 부서를 적극 검토 ▲사업소 및 구.군별로 이원화 된 가로수 관리를 일원화 할 수 있는 통합관리 방안과 가로수 수형조절 코디네이트 인력양성, 매뉴얼 보급 모색 ▲가로수의 수령이 오래되어 도심 보행에 지장을 주는 수종에 대해서 이식과 수종교체, 친환경 가로수 보호판(뿌리 들뜸개선)보급 등을 적극 실천 등의 4가지 정책 제안을 했다

 

이 의원은 "부산시의 가로수 사후 관리대상은 매년 구간과 수목이 증가하는 추세에 있는데도 불구하고, 사후관리 부분인 가지치기와 방제, 시비 실적은 오히려 감소하고 있다"면서 "부산시의 가로수 소요예산은 소폭 증가되었다고는 하나, 주먹구구식 가로수 사후관리 정책으로 인해 지역 주민이 느끼는 가로수 관리의 체감률은 매우 낮다고 볼 수 밖에 없는 현실"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부산의 가로수 정책은 무작위로 단순 심는 위주의 가로수 정책이다 보니, 제대로 관리되지도 않아 나무뿌리로 인해 보도블록 들뜸 현상과 수형조절 등 가로수의 가지치기 부재로 인해 인근 상가와 주택지역에 막대한 생활상 불편을 야기 시키고 있다"면서 "도시의 미관상에도 흉물스럽게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느티나무의 경우, 수많은 낙엽으로 주택가와 상가 등 가릴 것 없이, 수 많은 낙엽이 바람에 날려와 영업에 심각한 피해를 줄 뿐 아니라, 제때, 병해충 방재가 이루어지지 않아 벌레발생으로 이중삼중으로 고통을 겪고 있다"면서 "심지어 여름철과 가을철 낙엽은 인도 옆 배수를 막아 저지대의 침수 등 재산상 피해를 끼치고 있는데도 좀처럼 개선의 여지는 보여지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도심의 가로수가 무분별한 각종 전선으로 감겨져 있어, 전신주인지 분간이 안될 정도로 혼재되어 있고, 전정작업(가지치기)이 이루어지지 않다"면서 "교통신호등과 가로등을 가려 안전사고 취약지역으로 전락할 위기에 놓여 있다"고 질타했다.

 

이 의원은 "이렇게 수 십년 동안 관리되지 않다 보니, 수목의 몸통은 어른 몸통보다 몇 배나 크게 성장하여, 도심 속의 또 다른 장애물로 취급받고 있다가, 결국 이런 일연의 과정에 의해 가로수가 고사하거나 잘려나가는 현실은 그 동안 부산시의 가로수 관리정책의 부재가 만들어낸 허와 실을 보여 주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의원은 향후 부산시의 가로수가 심는 정책에서 가꾸는 정책 중심으로 생활상에 불편함이 없도록 체계적인 현장중심의 가로수 정책으로 개선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덧붙여 이 의원은 “가로수는 그 도시의 품격이고, 관광자원이기에 이제부터라도 시는 단순히 심는 위주의 가로수 정책에서 체계적으로 제대로 관리하고 가꾸는 가로수 정책을 펼쳐 시민이 행복한 가로수 도시로 만들어 달라"고 요구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