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내년 1조원 규모 지역화폐 발행...연말 3백억 시범빌행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19/09/11 [10:59]

부산시 내년 1조원 규모 지역화폐 발행...연말 3백억 시범빌행

배종태 기자 | 입력 : 2019/09/11 [10:59]

 

▲ 오거돈 시장이 자갈치 시장을 방문 민생현장을 챙기고 있다.  © 배종태 기자


부산시는 내년도 1조원 규모 지역화폐 발행할 계획이다. 또한 올해 연말 300억원 규모의 지역 화폐를 시범 발행할 예정이다.


오거돈 시장은 10일 자갈치 시장 일원 등을 방문해 상인들을 만난 민생현장에서, 지역자금의 역외 유출을 막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매출 증대와 골목상권 활성화를 목적으로 한 지역화폐 발행계획을 설명했다.

 

부산시는 현재 시의회, 소상공인, 시민단체 및 전문가들과 논의를 통해 부산 지역화폐 발행 기본계획을 마련 중이다. 지난 7월 '부산광역시 지역화폐 이용 활성화에 관한 조례' 제정으로 지역화폐 발행 근거가 마련됐다.

 

시는 연말 300억원 규모의 시범 발행 계획에 따라, 이에 대한 국비 예산은 이미 확보한 상태다. 또한 내년도 1조원 발행규모에 맞춰 국비를 요청, 국비 지원 규모에 맞춰 지역화폐를 발행할 계획이다.

 

오거돈 시장은 “지역화폐는 말 그대로 돈이 지역 내 돌게 만들고 특히, 대형유통점이 아니라 동네 상가의 소상공업체에 쓰일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면서, “내년에 1조원 규모의 지역화폐가 부산지역에 풀리면, 지역 내에서 자금이 돌고 돌아 지역 소비를 촉진시키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소득이 증대되어 서민경제가 크게 살아날 것”이라고 기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